close

‘호구의 사랑’ 최우식, 금동이 아빠 정체 오해..유이 곁에 남을까




[OSEN=권지영 기자] ‘호구의 사랑’ 최우식이 유이가 낳은 아기 아빠의 정체를 알았다.

24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월화드라마 ‘호구의 사랑’에서는 호구(최우식 분)에게 접근하는 도희(유이 분) 소속사 대표의 모습이 그려졌다.

대표는 호구와 마주앉아 도희의 아기 금동이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고, 금동이를 키우고 싶다는 호구를 신기하게 바라봤다.

특히 대표는 호구에게 금동이의 아빠가 죽은 게 아니라, 멀쩡히 살아있다고 전해 호구를 충격 받게 했다.

도희는 후배인 경우와 술을 마시다가 성폭행을 당했던 것이지만, 대표는 호구에게 “친한 남동생과 술을 먹고 실수한 것”이라고 말해 호구를 오해하게 했다.

jykwon@osen.co.kr
<사진>‘호구의 사랑’ 방송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