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빅뱅 지드래곤 “작년 앨범 작업, 슬럼프 있었다”





[OSEN=김사라 기자] 빅뱅 지드래곤이 “작년에 슬럼프가 있었다”고 고백했다.

빅뱅은 25, 26일 양일간 서울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서 월드투어 ‘메이드(MADE)’ 첫 공연을 선보였다. 이날 지드래곤은 근황에 대해 “잘 지냈다. 재작년에 솔로 앨범을 냈고, 여러분이 많은 사랑을 주셔서 잘 활동했다”고 입을 뗐다.

하지만 “솔직히 말해서 작년에 슬럼프 아닌 슬럼프가 있었다. 걱정을 많이 했다. 워낙 그룹 자체가 여러분 덕분에 커지기도 하고 그래서, 앨범이 오랜만에 나오기 때문에 좋아야 한다는 부담감이 알게 모르게 컸던 것 같다. 그래서 걱정을 많이 했는데, 또 하니까 되더라”고 설명했다.

지드래곤은 “역시 그냥 해야 되는구나 생각을 했다. 올해 열심히 모여서 작업을 했다”고 덧붙였다.

빅뱅의 완전체 컴백은 지난 2012년 6월 ‘스틸 얼라이브(Still Alive)’ 이후 3년여 만이다. 빅뱅은 이번 월드투어를 통해 중국, 일본, 동남아, 미주 지역까지 약 15개국에서 70회 공연을 개최, 총 140여만명의 관객을 동원한다.

한편 빅뱅은 국내에서 오는 5월 1일부터 8월 1일가지 매달 한 곡 이상의 신곡으로 컴백할 예정. 오는 9월 ‘메이드’ 앨범을 완성한다.

sara326@osen.co.kr

<사진> YG 제공.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