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임성한 작가, ‘압구정백야’ 회식 왔다..“격려+감사”



[OSEN=표재민 기자] 임성한 작가가 MBC 일일드라마 ‘압구정백야’ 제작진과 출연진에게 회식을 쏘기 위해 모습을 드러냈다.

14일 방송 관계자에 따르면 ‘압구정백야’ 제작진과 출연진은 현재 마지막 촬영을 끝내고 회식을 하고 있다. 이 회식은 임 작가가가 마련한 회식으로 출연진과 제작진의 노고에 고마운 마음을 표현하기 위한 것.

이날 임 작가는 회식 자리에 참석해 격려와 감사의 말을 했다. 

이 드라마는 오는 15일 149회를 끝으로 종영할 예정. 결말은 크게 튀지 않는 ‘해피엔딩’으로 알려졌다.

‘압구정백야’는 임 작가의 마지막 작품이 될 가능성이 높은 드라마. 임 작가는 최근 측근을 통해 은퇴 선언을 했다. 이 가운데 이 드라마가 어떻게 마무리 지어질 것인가에 대한 관심을 받았다. 관계자에 따르면 극중 인물들이 대부분 행복한 일상을 사는 이야기로 마무리 될 예정이다.

jmpyo@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