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간신' 임지연, 소포모어 징크스 넘고 '스크린 압도'



[OSEN=김윤지 기자] 배우 임지연이 영화 '간신'에서 남다른 존재감을 드러냈다.


임지연은 지난 21일 개봉한 영화 '간신'(감독 민규동, 제작 수필름)에서 단희 역을 맡았다. 백정의 딸이라는 천한 신분이지만 스스로 채홍을 원하며 양반집 규수로 신분을 숨긴 채 궁에 들어가는 인물이다. 혹독한 훈련들을 버텨낸 끝에 운평에 합류해 연산군을 유혹한다.
  
특히 1만 운평 중에서도 뛰어난 미모와 가슴 아픈 사연으로 눈길을 끈다. 소속사 심엔터테인먼트 측은 "비밀스러운 눈빛, 유려한 칼춤을 선보이는 모습에 이르기까지 흡입력 있는 연기를 펼치며 관객들의 마음을 쥐락펴락하는 매력을 발산했다"며 "청순하고 신비로운 매력을 뽐냈던 전작 '인간중독' 속 모습과 달리 이번 작품에서는 가녀린 여인의 모습부터 강단 있는 모습에 이르기까지는 범상치 않은 기백과 카리스마를 내뿜는다"고 평했다. 
  
1년여 만에 스크린으로 컴백한 임지연은 캐릭터를 위해 영화 촬영에 앞서 3개월 전부터 액션스쿨에서 액션과 무술을 익히고, 기본적인 검무 동작을 익혔다. 덕분에 영화 속에서 단아한 춤사위와 함께 카리스마 넘치는 완성도 높은 검무를 선보일 수 있었다.
  
임지연은 "배우로서 당당하게 임하자는 태도로 최선을 다해 촬영에 몰두했다. 지금까지 알려지지 않았던 실제 이야기인 만큼 흥미롭게 봐주셨으면 좋겠다. 기존 사극과 다른 '간신'만의 색다른 매력을 즐겨주시길 바란다. 많은 사랑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임지연은 지난해 영화 '인간중독'을 통해 제 51회 대종상 영화제, 제34회 한국영화평론가협회상, 제23회 부일영화상 등에서 신인여우상을 수상했다.


jay@osen.co.kr
<사진> '간신' 스틸컷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