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
close

'결승타' 박광열, "아무 생각 없었다.. 팀 이겨 기뻐"




[OSEN=목동, 고유라 기자] NC 다이노스 포수 박광열이 데뷔 첫 결승타로 팀의 승리를 이끌었다.

박광열은 24일 목동구장에서 열린 '2015 타이어뱅크 KBO 리그' 넥센 히어로즈전에서 9회 손승락을 상대로 2타점 적시 2루타를 날렸다. NC는 접전 끝에 12-11 승리로 파죽의 5연승을 달렸다.

6회 대타로 교체된 김태균을 대신해 마스크를 쓰고 출장한 박광열은 10-10으로 맞선 9회 2사 1,2루에서 타석에 들어서 손승락을 상대로 우중간 2루타를 날려 주자들을 불러들였다. 자신은 3루에서 아웃됐으나 팀은 이 리드를 지키고 승리를 거뒀다.

경기 후 박광열은 결승타 순간에 대해 "아무 생각이 없었다. 팀이 이겨서 정말 좋다"며 기쁜 마음을 드러냈다.

autumnbb@osen.co.kr

<사진>목동=곽영래 기자 youngrae@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