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은동아’ 김사랑 “오랜 공백? 섹시한 역할에 지쳐있었다”



[OSEN=강서정 기자] ‘사랑하는 은동아’의 김사랑이 섹시한 역할에 대해 솔직하게 생각을 밝혔다.

김사랑은 27일 서울 여의도 글래드 호텔에서 열린 JTBC 새 금토드라마 ‘사랑하는 은동아’(극본 백미경, 연출 이태곤) 제작발표회에서 “지금까지 화려하고 섹시한 캐릭터를 여러분이 사랑해줘서 많이 했었는데 개인적으로 조금 새로운 역할을 하고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래서 지쳐있었다. 생각하느라고 시간이 많이 지나갔다. 시간이 지나가다 보니까 내려놓고 연기는 내 길이 아닌가 보다라고 생각했을 때 이 대본을 만났다”고 털어놓았다.

극 중 김사랑은 긍정 에너지가 넘치는 미모의 자서전 대필 작가 정은 역을 맡았다. 우연한 기회에 톱스타 지은호(주진모 분)의 자서전 대필 작가를 맡게 된 정은은 그의 ‘잃어버린 첫사랑’ 이야기에 감동 받아 지은호의 첫사랑 ‘은동 찾기’를 돕게 되면서, 열어서는 안 될 판도라의 상자 속 비밀과 마주하게 되는 인물이다.

한편 ‘사랑하는 은동아’는 20년간 한 여자만을 사랑한 한 남자의 기적 같은 사랑 이야기로, 한 여자를 향한 톱스타의 지독하고 순수한 사랑을 아날로그 감성으로 녹여낸 서정멜로 드라마다. 오는 29일 오후 8시 40분 첫 방송.

kangsj@osen.co.kr

<사진> 박준형 기자 soul1014@osen.co.kr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