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피스마이너스원' 지드래곤 "패선·음악·여자..예쁜 것 보면 좋아"


[OSEN=정준화 기자] 그룹 빅뱅 멤버 지드래곤이 "미적인 것에 대한 화상이 크다"면서 패션과 여자, 음악 등을 언급했다.

지드래곤은 8일 서울시 중구 서소문동에 위치한 서울시립미술관 1층 로비에서 개최된 '지드래곤 현대 미술 전시회-피스마이너스원:무대를 넘어서' 기자간담회에서 이 같이 밝혔다.

이날 지드래곤은 "제가 전시를 한다고 했을 때 많은 분들이 궁금해하시고, 의아해하셨을 거라고 생각한다. 저는 음악을 하는 사람이자 대중 가수다. 음악이라는 장르 안에서 아티스트 분들과 협업하면서 깨달은 점이 있다. 서로 가지지 못한 점을 채워주면서 좋은 사례들이 많이 나왔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이번 기회를 통해 시각 예술 전반의 예술가분들과 협업하면서 대중문화와 미술을 넘나드는 기회를 만들고 싶었다. 저를 통해 많은 훌륭한 미술가분들이 소개가 되고 대중분들도 저를 통해 쉽게 다가갈 수 있겠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미술은 아직도 잘 모르겠지만, 미적인 것에 대한 환상이 크다. 패션도 그렇고 여자도 그렇고, 음악도 그렇고, 예쁜 것 보면 좋다. 멋있는것 보면 좋다. 그런 것에서 시작한 전시다. 즐겁게 작업한 전시기 때문에 대중 분들도 즐겁게 보고 가셨으면 좋겠다"고 설명했다.


지드래곤은 다음달 9일부터 8월 23일까지 서울 서소문동 서울시립미술관에서 개최되는 전시회 '피스마이너스원:무대를 넘어서(PEACEMINUSONE: Beyond the Stage)'에서 국내외 예술가들과 협업을 통해 대중문화와 현대미술의 접점을 만드는 역할을 담당한다.


이번 전시회는 음악의 경계를 넘어 패션, 디자인에 이르기까지 대중문화를 선도하고 있는 지드래곤의 문화적 비전을 현대미술의 언어로 풀어내 장르적 경계를 가로지른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아울러 심리적으로 높았던 현대 미술에 대한 진입 장벽을 낮추고 친숙한 주제와 소재로 전 연령층에서 공감할 수 있는 전시회를 마련한다는 의의도 담겨 있다. 


전시회에는 마이클 스코긴스, 소피 클레멘츠, 제임스 클라, 유니버설 에브리띵, 콰욜라, 파비앙 베르쉐, 건축사사무소 SoA, 권오상, 방앤리, 박형근, 손동현, 진기종 등 국내외 현대미술작가 12명이 참여하는 가운데 지드래곤은 지난 1년여동안 전시회에 참여할 작가 선정, 또 작가들과 전시주제인 '피스마이너스원'에 대한 생각을 교감하며 협업을 했다. 

전시명 '피스마이너스원'은 지드래곤이 지각하고 상상하는 세계의 다른 이름으로 이상향인 평화(PEACE)로운 세상을 지향하지만 결핍(MINUS)된 현실 세계에서 이상과 현실의 교차점(ONE)을 보여준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지드래곤과 작가들의 예술적 교감을 통해 탄생한 설치, 조각, 사진, 페인팅 작품은 물론 지드래곤이 개인적으로 소장하고 있는 작품들까지 총200여점이 선보이는 이번 전시회는 서울을 거쳐 중국 상해, 싱가포르 등 해외 투어를 통해 현지 관객들에게도 소개될 예정이다. 


joonamana@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