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화정’ 이연희, 여자 모습으로 차승원 만났다 ‘정면돌파’





[OSEN=김사라 기자] ‘화정’ 이연희가 남장을 풀고 여자의 모습으로 차승원과 마주했다.

8일 오후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화정’ 17회에는 화이(이연희 분)의 정체를 의심하는 광해군(차승원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에 화이는 남장을 풀고 정면돌파에 나서 긴장감을 극대화시켰다.

광해는 허균(안내상 분)이 역모를 조작해 자신을 함정에 빠트리려 한 사실을 알게 됐다. 하지만 허균이 만났던 사람은 다름 아닌 화이. 광해는 허균과 화이가 함께 음모를 꾸민다고 오해했다. 그리고 화이가 정명공주의 증표를 갖고 있었다고 확신, 그의 정체에 대해 의구심을 가졌다.

화이를 잡아 오라는 명령이 떨어지자 강인우(한주완 분)의 집에는 군이 들이닥쳤다. 하지만 이를 미리 알았던 홍주원(서강준 분)은 먼저 그곳에 가 화이를 안전한 곳으로 대피시켰다.

이후 화이는 주원의 도움으로 여자 옷을 구했다. 그리고 그에게 “내 이름은 화이가 아니다. 나리께 내내 그렇게 불리고 싶었지만 이제는 그럴 수 없다”며 자신의 정체를 드러냈다.

그는 곧바로 광해 앞에 모습을 드러내, 자신이 지금껏 화이로서 말했던 배경이 거짓이었음을 밝혔다. 그리고 "내가 바로 정명희"라고 진실을 말했다. 위험을 무릅쓴 정명공주의 선택이 어떤 결과를 불러올 지 관심이 모인다.

'화정'은 고귀한 신분인 공주로 태어났으나 권력 투쟁 속에서 죽은 사람으로 위장한 채 살아간 정명공주의 삶을 다룬 드라마다.

sara326@osen.co.kr

<사진> ‘화정’ 방송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