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화정' 이연희, 차승원에 정체고백 "짐승처럼 살아남았다"





[OSEN=이지영 기자] 이연희가 차승원과 서강준에게 자신의 신분을 밝혔다.


9일 방송된 MBC '화정'에서는 정명(이연희)이 자신의 신분을 밝히는 모습이 그려졌다. 남장 여자를 하고 다녔던 정명은 이날 여자 한복을 입고 주원(서강준)과 광해(차승원)를 찾아가 자신의 신분을 밝힌다.


광해는 "아버지가 어부였다는 시실도, 동래에 살았다는 사실도 거짓이구나"라고 말했고, 정명은 "그렇습니다. 당신이 죽인 영창이 내 동생이다. 그 동안 당신을 피해 숨어살았고, 이렇게 살아있다"고 말했다.


광해는 충격을 받으며 "그 날 정명은 죽었다"고 말했고, 정명은 "난 그날 불길을 피해 살아남았고, 짐승처럼 살아남았다"고 분노했다.




이후 정명은 주원에게 "과거에 나루터에서 '홍가 주원입니다'라고 했던 말 기억하나. 내가 그 정명이다"고 밝혔고, 주원은 충격에 휩싸이며 눈물을 흘렸다.


'화정'은 고귀한 신분인 공주로 태어났으나 권력 투쟁 속에서 죽은 사람으로 위장한 채 살아간 정명공주의 삶을 다룬 드라마다.


bonbon@osen.co.kr


<사진> '화정'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