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박유천, 日 팬미팅 입석·시야제한석까지 오픈 ‘대란 예정’



[OSEN=정소영 기자] JYJ 박유천이 일본에서 개최하는 드라마 팬미팅 티켓의 추가 오픈을 결정했다.

박유천은 오는 23일, 24일 일본 요코하마 아레나에서 개최하는 SBS '냄새를 보는 소녀' 드라마 팬미팅의 입석과 시야제한석 티켓을 추가 오픈하기로 결정했다. 이는 팬미팅 티켓 대란으로 인해 미처 티켓을 구하지 못한 팬들에게 희소식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 5월 말 티켓 오픈된 박유천의 드라마 팬미팅은 시작되자마자 일본 팬들의 폭발적인 참여로 매진을 기록해 일본 내에서 여전히 뜨거운 박유천의 인기를 입증한 바 있다. 매진으로 인해 티켓을 구하지 못한 팬들의 추가 티켓 요청 문의가 쇄도했고, 이에 입석과 시야 제한석을 추가 오픈하는 결정을 하게 된 것.

관계자는 “지난해 여름, MBC 드라마 ‘보고싶다’ 팬미팅 역시 티켓 경쟁률이 5:1에 달해 ‘하늘의 별 따기’라는 말이 나올 정도였는데 이번 ‘냄새를 보는 소녀’ 팬미팅은 이를 뛰어넘는 반응을 보였다”며 “박유천과 함께 드라마 ‘냄새를 보는 소녀’의 현지 인기를 고스란히 입증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 소식을 접한 팬들은 “입석에 시야 제한석이라니, 박유천 인기 진짜 대단하다”, “일본 팬들의 열정이 추가 티켓 오픈을 이뤄냈네”, “티켓팅 실패한 팬들에게 이렇게 좋은 희소식이” 등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jsy901104@osen.co.kr

<사진> 씨제스 제공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