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화정' 이연희, 서강준 위해 위험 택했다…안내상 찾아




[OSEN=김윤지 기자] '화정' 이연희가 서강준을 위해 안내상을 찾았다.


15일 오후 MBC 월화드라마 '화정'(극본 김이영, 연출 김상호, 최정규) 19회에서는 정명(이연희)의 목숨을 노리는 자객들이 등장했다.


주원(서강준)은 정명을 대신해 자객의 칼날을 맞고 쓰러졌고, 정명은 자객의 배후를 알아내기 위해 광해(차승원)와 손을 잡았다. 정명의 선택은 직접 교산 허균(안내상)을 찾아가는 것. 의식불명 상태에서 깨어난 주원에서 광해는 정명의 깊은 뜻을 설명해줬다.


정명은 허균을 찾아가 거짓말로 그를 혼란시켰다. 정명은 "쫓기고 있다. 당신과 내가 내통했다고 알고 있다. 무슨 일이냐"며 질문을 던졌고, 도성을 떠나게 도와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허균은 고개를 갸웃했다.


'화정'은 고귀한 신분인 공주로 태어났으나 권력 투쟁 속에서 죽은 사람으로 위장한 채 살아간 정명공주의 삶을 다룬 드라마다.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 방송.


jay@osen.co.kr
<사진> '화정' 방송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