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화정' 이연희, 유황장인으로 살기로 결심..차승원 곁에 남다



[OSEN=김보라 기자] '화정' 이연희가 유황장인으로 살기로 결정했다.

22일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화정'(극본 김이영, 연출 김상호 최정규) 21회는 정명공주(이연희 분)가 어머니 인목대비(신은정 분)의 말에 궁궐을 떠나려고 했으나 결국 오라비 광해(차승원 분)의 곁에 남기로 했다.

인목은 "어서 광해를 피해 궁궐을 나가라"고 딸의 안위를 걱정했다. 정명은 광해의 진심을 의심하면서도 왠지 마음 한 켠에는 그를 믿고 싶은 마음이 커져만 갔다. 결국 정명은 한복을 곱게 차려입고 자신을 궁궐에서 탈출시키려는 강인우(한주완 분) 앞에 나타나 떠나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충격을 받은 인우는 홍주원(서강준 분)을 찾아 "결국 네가 마마를 돌려 세웠구나"라고 눈물을 보였다.

정명은 광해에게 "전하를 용서한 것은 아닙니다. 아마도 그런 날은 끝내 오지 않을 것입니다. 허나 그렇다해도 화기도감에 남고 싶습니다. 이것이 제 선택입니다. 지금 이나라에 필요한 군왕은 전하. 그 곁에서 제가 할 수 있는 일을 하겠습니다"라고 강하게 생각을 드러냈다.

이날 화기도감의 장인들은 화이가 정명공주라는 사실에 충격을 받고 그동안 무시했던 것을 사죄했다.

한편 '화정'은 고귀한 신분인 공주로 태어났으나 권력 투쟁 속에서 죽은 사람으로 위장한 채 살아간 정명공주의 삶을 다룬 드라마다. 매주 월, 화 오후 10시 방송.

purplish@osen.co.kr
<사진>'화정' 방송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