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식스틴' JYP의 미래 짊어질 9인, 걸그룹 트와이스 탄생[종합]



[OSEN=정준화 기자] JYP엔터테인먼트의 미래를 짊어질 걸그룹 트와이스의 멤버 9인이 최종 확정 됐다. 애초 7명을 목표로 서바이벌을 진행했지만 마지막에 2명이 더 추가됐다.

7일 방송된 Mnet '식스틴'에서는 파이널 미션을 통해 걸그룹 트와이스로 데뷔할 7명의 멤버가 결정됐다. 지효, 나연, 채영, 정연, 미나, 사나, 다현, 쯔위, 모모가 주인공이다.

지난 주 ‘파이널 무대 미션’ 1라운드를 통해 메이저 팀과 마이너 팀이 각각 6인으로 나뉘어 경연을 펼쳤다. 메이저 팀(채영, 민영, 미나, 소미, 나띠, 사나)은 펑키한 멜로디와 힙합 리듬이 돋보이는 곡 ‘미쳤나봐’라는 신곡으로 걸그룹의 전형을 선보이며 상큼하고 깜찍한 무대로 시선을 사로 잡았다. 

마이너 팀(나연, 정연, 지효, 다현, 채령, 쯔위)은 임팩트가 강한 ‘트루스(Truth)’라는 곡으로 당당한 모습과 리드미컬한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결과는 마이너 팀의 승리.

이에 오늘 펼쳐진 2라운드 무대에 더욱 관심이 쏠렸다. 특히 이번 2라운드 무대는 같은 곡으로 양 팀의 실력을 평가하게 됐다. 이들은 발랄하고 귀여운 가사가 인상적인 '다시 해줘'로 무대를 꾸몄다.

먼저 메이저팀은 통통 튀는 10대의 매력을 한껏 살린 에너지와 활력이 넘치는 무대를 선보였다. 마이너팀은 안정적이면서도 여유로운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박진영은 "두 팀 다 정말 잘했다고 말해주고 싶다. 즐기는 모습이 보여서 좋았다"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마이너팀의 손을 들어줬다.

마지막 무대를 마친 멤버들은 소감을 전하면서 눈물을 흘려 뭉클함을 자아내기도 했다. 

시청자의 모바일투표와 현장투표를 합산한 결과를 바탕으로 박진영이 최종 선택을 했다. 결과 가장 먼저 팀에 합류한 멤버는 나연이었다. 이어 정연이 데뷔 기회를 잡았고, 다현도 메이저팀으로 올라가며 데뷔를 확정했다. 여기에 2명의 멤버가 더해졌다. 쯔위와 모모가 그 주인공. 쯔위는 시청자들의 가장 많은 지지를 얻어 합류했고, 박진영의 선택으로 탈락자 중 모모가 트와이스로 데뷔하게 됐다.

JYP의 차세대 걸그룹인 트와이스가 될 멤버들은 프로그램의 마무리와 동시에 본격 데뷔 준비에 들어간다. JYP 측 관계자는 OSEN에 "데뷔가 내년으로 넘어가지는 않을 전망이다. 올 하반기 데뷔를 목표로 이제 본격적인 합 맞추기 과정을 시작할 것"이라고 전했다. 
  
joonamana@osen.co.kr 

<사진> '식스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