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블락비 지코 뿔났다.. 사생팬에 "나를 학대하는 것" 일침


[OSEN=정준화 기자] 블락비 지코가 뿔났다. SNS를 통해 “개인적인 공간을 침해하는 것은 나를 학대하는 것이나 마찬가지”라고 자신을 괴롭히는 일부 팬들에 일침을 가했다.

지코는 11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이 같은 내용의 글을 게재하며 답답한 마음을 토로했다.

이날 지코는 “누누히 얘기했습니다. 개인적인 공간을 침해하는 행위는 절 학대 하는 거나 다름없습니다. 절대 팬 사랑이 아니에요”라는 글을 올렸다.

그러면서 앞서 프로듀서 팝타임이 올린 글을 리트윗했다. 해당 글에는 “지코 작업실을 어떻게알고 자꾸 오는 건지 모르겠는데 와서 쓰레기 버리고, 문에다 그걸 자랑이랍시고 포스트잇 편지 붙여 놓고 가고, CCTV에 들어오는 거 찍혀있습니다. 여기 작업실 지호 혼자 쓰는 곳도 아니고 다른 분들도 계신데 민폐에요”라는 내용이 담겨 있다.

이 같은 상황이 빈번하게 벌어지자 지코가 직접 일을 연 것으로 보인다.

한편 지코는 현재 엠넷 ‘쇼미더머니4’에 프로듀서로 출연하고 있다./joonamana@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