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밤선비' 준기-창민, 흔한 대본앓이 현장 '대본이 부럽긴 처음'





[OSEN=이지영 기자] MBC 수목극 '밤을 걷는 선비'가 출연진들읜 '흔한' 대본앓이 현장을 공개했다.


17일 MBC 트위터에는 무더위 속에서도 대본을 놓지 않는 이준기, 이유비, 심창민, 김소은의 모습이 담긴 사진이 올라왔다. 네 사람은 분장을 고치면서도, 대기하면서도 대본은 손에 놓지 않은 모습. 특히 김소은은 얼음주머니를 목에 대고 더위를 식히며 대본 열공에 한창인 모습이 인상적이다.


한편, '밤을 걷는 선비'는 조선시대에 살았던 뱀파이어들의 이야기를 그리고 있는 판타지 사극으로, 매주 수목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  bonbon@osen.co.kr


<사진> MBC 트위터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