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비스트 측 "장현승 탈퇴 루머 사실무근, 오해일 뿐" [공식입장]



[OSEN=박소영 기자] 비스트 장현승의 탈퇴 루머에 소속사 측이 사실무근이라는 견해를 밝혔다.

비스트 소속사 큐브 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15일 OSEN에 "장현승이 12일에 열린 비스트 팬미팅에 개인 사정으로 못 나갔다. 미리 공지하지 못해 팬들에게 죄송하다고 사과하고 미리 영상도 찍어 놨는데 오해가 생겼다"고 말했다.

비스트는 12일 일본 팬들을 대상으로 팬미팅을 진행했는데 장현승을 뺀 윤두준, 양요섭, 이기광, 손동운, 용준형만 무대에 올랐다. 그러던 중 온라인 커뮤니티에 "그 시간에 장현승이 묘령의 여인과 함께 있더라"는 주장과 함께 사진이 올라오기도 했다.

이와 관련해 소속사 측은 "그 사진이 같은 시간대에 찍혔다고 하는데 확인되지 않은 이야기다"며 "장현승의 탙퇴 루머는 사실이 아니다"고 강조했다.

2009년 데뷔한 비스트는 발표하는 곡마다 히트하며 국내는 물론 글로벌 팬들까지 사로잡았다. 특히 사건·사고 없는 '모범돌'로 손꼽히며 팬들의 큰 사랑을 받고 있다.  /comet568@osen.co.kr

<사진> OSEN DB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