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리멤버’ 유승호, 3년만 안방복귀 왜 벌써 설렐까


[OSEN=박진영 기자] 배우 유승호가 드라마 ‘리멤버’로 드디어 안방극장에 복귀한다. MBC ‘보고싶다’ 이후 무려 3년만의 지상파 복귀다. 지난 13일 OSEN 단독 보도를 통해 유승호의 ‘리멤버’ 캐스팅 소식이 전해진 후 네티즌들은 열렬한 환영과 함께 뜨거운 반응을 보이고 있다. 군 제대 후 한층 물오른 남성미를 보여주고 있는 유승호의 연기 변신이 벌써부터 기대되는 이유는 뭘까.

유승호는 SBS 새 수목드라마 ‘리멤버’(극본 윤현호, 연출 이창민) 출연을 확정 짓고 본격 안방극장 복귀를 준비하고 있다. 최근 MBC에브리원의 사전제작 8부작 드라마인 ‘상상고양이’ 출연 소식을 알리긴 했지만 ‘리멤버’는 유승호의 제대 후 첫 지상파 드라마이자 첫 주연작이라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

‘리멤버’는 절대 기억력의 천재 변호사가 기억의 소멸을 맞이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다루는 드라마로, 유승호는 극중 과잉기억증후군을 앓고 있는 기억천재 서우빈을 연기한다. 서우빈은 아버지가 사회고위층의 음모로 억울한 누명을 쓴 채 사형 선고를 받자, 무죄를 밝히기 위해 변호사가 된 인물이다. 절대기억력을 이용해 최연소 변호사가 된 서우빈은 기억이 모두 소멸되기 전에 진범을 잡아 아버지의 무죄를 증명하려 애를 쓴다.

서우빈은 너무 많은 것을 기억하기에 당시의 기쁨, 슬픔, 고통 같은 감정들을 일반인보다 몇 배 더 선명하고 강렬하게 느끼게 된다. 이 같은 장애를 딛고 성장하는 것뿐만 아니라 아버지를 향한 절박하면서도 절절한 마음을 표현해야 하기 때문에 그 어느 때보다 탄탄한 연기력이 요구되는 캐릭터다. 또 변호사로서 누구에게도 밀리지 않는 존재감과 카리스마가 뒷받침되어야 한다. 그렇기에 유승호의 캐스팅은 신의 한 수일 수밖에 없다.

아역 시절부터 ‘국민 남동생’이라는 별칭을 얻을 정도로 독보적인 연기력을 뽐내며 전 국민적인 사랑을 받았던 유승호이기에 이미 그가 보여줄 연기에 대해서는 이견이 없는 상황. 여기에 군 제대 후 더욱 깊어진 눈빛과 물오른 남성미가 유승호의 안방극장 복귀를 기대케 만들고 있다. 특히나 유승호는 고등학생부터 변호사가 된 성인까지, 5년 여의 시간 속 인물의 변화를 다각적으로 연기해낼 수 있는 유일무이한 배우로 손꼽히고 있기에 더욱 큰 관심이 쏠리고 있다.

한편 ‘리멤버’는 ‘자이언트’, ‘마이더스’, ‘미녀의 탄생’ 등을 연출한 이창민 PD와 영화 ‘변호인’을 집필한 윤현호 작가가 의기투합한 작품이다. 현재 방송중인 문근영 주연의 ‘마을-아치아라의 비밀’ 후속으로 오는 12월 방송 예정이다. /parkjy@osen.co.kr
[사진] OSEN DB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