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객주' 장혁-한채아, 운명적 첫만남..사랑 시작됐다[종합]



[OSEN=이지영 기자] 장혁과 한채아의 운명이 시작됐다.

14일 방송된 KBS '장사의 신-객주 2015'에서는 소사(한채아)와 봉삼(장혁)이 처음으로 만나는 모습이 담겼다. 봉삼은 자신을 살려줬던 의원으로 부터 누나 소례(박은혜)가 다녀갔다는 말을 듣는다.

봉삼은 누나가 타고 왔다는 가마를 찾아 온 동네를 헤매고, 그러다 소사가 탄 가마를 소례가 탄 가마라고 오해 쫓아갔다. 그때 가마꾼들이 사주를 받고 소사의 가마를 벼랑 끝으로 떨어뜨리고, 봉삼을 누나를 살려야한다는 생각에 무작정 벼랑에 뛰어들었다.

하지만 구한 사람은 소례가 아닌 소사. 두 사람은 불을 지펴 몸을 말렸고, 봉삼은 소사의 아름다움에 반했다. 소사는 근처 봉황당에 봉삼을 위해 기도를 하며 "누나를 꼭 찾게 해달라고 했다"고 한다. 봉삼은 고마워하며 "아씨"라는 호칭을 썼고, 소사는 "나는 양반도 아니고 아씨도 아니다. 그냥 부평초처럼 떠다니는 운명이다. 제발 나를 데려가 달라"고 애걸해 봉삼을 놀라게 했다. 실은 소사의 아버지가 그녀를 돈이 많은 객주들에게 돈을 받고 팔고 있었던 것. 이날 두 사람은 운명적인 첫만남을 가지며 새로운 사랑의 시작을 알렸다.

'장사의 신-객주 2015'는 폐문한 천가객주의 후계자 천봉삼이 시장의 여리꾼으로 시작해 상단의 행수와 대객주를 거쳐 거상으로 성공하는 이야기로, 매주 수목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 bonbon@osen.co.kr


<사진> '장사의 신-객주 2015'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