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리멤버’ 측 “탄탄한 스토리, ‘변호인’ 못지 않은 감동” 자신


[OSEN=박진영 기자] SBS 새 수목드라마 ‘리멤버-아들의 전쟁’(이하 ‘리멤버’)의 윤현호 작가가 ‘변호인’의 감동을 다시 한번 전하며 흥행을 예고하고 있다..

◆ 정의를 밝히는 변호사 VS 변호사
 
영화 ‘변호인’은 제목 그대로 변호사가 주인공이다. 1980년대 초 부산에서 승승장구 하던 세무변호사 송우석(송강호 분)은 불온서적을 읽었다는 이유로 빨갱이 취급을 받은 대학생 진우(임시완 분)의 변호인으로 나서게 됐다. 2013년 12월 18일 상영을 시작한 이 영화는 송강호의 인간미와 카리스마넘치는 연기로 관객수 1140만 명을 극장으로 불러들이는 히트를 시작했다.
 
‘리멤버’는 절대기억력을 가진 천재 변호사 서진우(유승호 분)가 억울하게 수감된 아버지의 재혁(전광렬 분)의 무죄를 밝혀내기 위해 거대 권력과 맞서 싸우는 내용을 담고 있다. 군대를 갓 제대하고 돌아온 유승호가 진우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고, 박민영과 박성웅도 각각 신참이었다가 성숙해가는 변호사, 그리고 조폭변호사가 되어 치밀한 두뇌싸움을 벌일 예정이다.
 
◆ 진우를 향한 모정(母情) VS 진우를 향한 부정(父情)
 
‘변호인’에는 진우를 향한 애절한 모정(母情)이 있었다. 시장통에서 국밥집을 운영하면서 아들 진우를 대학으로 보낸 홀어머니 순애(김영애 분)는 아들 진우가 독서사건으로 억울한 누명을 쓰자, 우석에게 진실을 파헤쳐줄 것을 애절하게 부탁하면서 격정적인 스토리가 본격적으로 전개된 것. 아들을 향한 김영애의 모성 연기는 보는 이들의 눈시울을 충분히 뜨겁게 했다.
 
‘리멤버’에는 진우를 향한 부정(父情)이 있다. 알츠하이머병에 걸린 재혁은 살인사건의 제보자 였다가 순식간에 살인범이 되는 가혹한 운명을 지녔다. 하지만 재혁은 끔찍이 아끼는 아들에게 만큼은 짐이 되지 않기를 원한다. ‘왕과 나’, ‘무사 백동수’, ‘보고싶다’를 통해 호흡을 맞춘 전광렬와 유승호가 부자 관계로 다시만나 명품연기를 선사한다.
 
◆ 심장을 떨게 만들 명대사 열전

법정에 선 송강호는 “대한민국 주권은 국민에게 있고, 모든 권력은 국민으로부터 나온다. 국가란, 국민입니다”라는 대사로 관객들 전율케 했다. 이외에도 그의 “국민 소득이 낮아서 국민으로서의 권리도, 민주주의도 누리지 못한다는 것은 동의하지 못하겠네요”, 임시완의 “계란으로 바위치기, 바위는 죽은 것이지만, 계란은 살아서 바위를 넘는다”라는 대사는 관객들의 마음을 시원하게 만들었다.
 
‘리멤버’에서도 명대사 열전은 이어질 전망이다. 극중 주인공들은 상황에 따라 고대 철학가의 명언을 인용하기도 하고, 법정장면을 포함한 다양한 상황에서 ‘변호인’ 못지 않은 심금을 울리는 촌철살인 대사를 보여준다. 이런 대사들 또한 방송되는 내내 시청자들에게 묵직함을 안길 것으로 기대된다.
 
SBS드라마 관계자는 “‘변호인’의 윤현호 작가님께서 이번 ‘리멤버’를 통해 드라마에 데뷔를 하시게 되었다”며 “이미 방송가에서는 작품의 탄탄한 구성과 치밀한 스토리에 대한 소문이 나고 있는데, 방송시작과 함께 영화못지 않은 감동을 받으실수 있을 것”이라고 소개했다.
 
한편, ‘마을-아치아라의 비밀’ 후속 방송되는 ‘리멤버’는 절대기억력을 가진 천재 변호사가 억울하게 수감된 아버지의 무죄를 밝혀내기 위해 거대 권력과 맞서는 내용을 그리는 휴먼 법정 드라마로, 유승호, 박민영, 박성웅, 전광렬, 남궁민, 정주연, 이원종, 이시언, 엄효섭, 정인기, 박현숙, 맹상훈, 송영규 등 명품배우들이 총출동한다. 12월 9일 첫 방송된다. /parkjy@osen.co.kr
[사진] SBS 제공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