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미래부, '글로벌 ICT 리더십 포럼'...9개 신흥개도국 참여

[OSEN=강필주 기자] 미래창조과학부(장관 최양희)는 17일 서울 삼성동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호텔에서 ‘미래를 위한 ICT 기반의 공동번영’이라는 주제로 르완다, 우간다, 팔레스타인, 캄보디아, 라오스, 페루, 베트남, 나이지리아, 부탄 9개국 정보통신기술 관련 부처 고위급과 월드뱅크(WB), UN아시아태평양경제사회위원회(ESCAP) 등 국제기구, 10여개 국내 ICT 기업이 참여한 '2015 글로벌 ICT 리더십 포럼'을 개최했다.


이 행사는 미래창조과학부가 한국정보화진흥원(NIA)을 통해 운영하는 ‘해외 ICT 정책결정자 협력채널’ 사업의 일환으로, 글로벌 정보격차 해소와 ICT 분야 글로벌 협력 네트워크 강화를 위해 그간의 경험을 공유하고 향후 지속성장과 공동번영을 위한 협력 및 발전 방안을 논의하는 자리로 마련되었다.

이날 포럼에서는 ▲9개국 대표의 국가정보화 추진 사례와 발전방안 발표 및 토론, ▲우리나라 경찰청, 삼성SDS 등이 참여한 공공기관과 민간 부문의 ICT 협력방안 논의, ▲월드뱅크(WB)와 UN 아시아태평양경제사회위원회(UN ESCAP) 대표의 국제협력 방안 제시 등 총 3개의 세션이 진행되었다.


이 세션을 통해 각국 대표들은 미래부와 한국정보화진흥원이 월드뱅크 등 주요 국제기구와 공동으로 추진하고 있는 각종 글로벌 정보격차해소 사업에 대해 매우 높은 관심을 보였다. 특히 사이버 범죄가 만연한 나이지리아 등은 우리나라 경찰청 사이버안전국의 역할에 큰 관심을 보이고 지속적인 협력을 요청했다.


미래창조과학부 최양희 장관은 이 포럼의 ICT 장관급 회의(ICT Ministerial Roundtable)을 주재하고, ‘국가 발전을 위한 ICT의 역할’을 주제로 우리나라와 신흥국과의 동반성장을 위한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최양희 장관은 글로벌 ICT 리더십 포럼이 “우리나라와 신흥국간 ICT 국제협력의 현재와 미래를 조망할 수 있는 뜻 깊은 자리” 라고 평가하면서, “정부간 협력과 함께 민간 부문의 협력도 활성화 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letmeout@osen.co.kr

<--script type="text/javascript" src="//js2.keywordsconnect.com/inspace_osen.js">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