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오마비' 소지섭, 신민아에 정체 밝혔다..'내가 존킴"[종합]




[OSEN=강서정 기자] '오 마이 비너스'의 소지섭이 신민아에게 자신의 정체를 밝혔다.


23일 방송된 KBS 2TV 월화드라마 '오 마이 비너스'(극본 김은지, 연출 김형석 이나정) 3회분에서는 영호(소지섭 분)가 주은(신민아 분)에게 자신의 정체를 밝히는 내용이 그려졌다.


주은은 신분증의 존킴이 철썩 같이 지웅(헨리 뷴)이라고 믿고 달려갔다. 존킴의 정체가 탄로 나면 안 되는 영호(소지섭 분)는 주은이 존킴에 대한 정보를 비밀로 하겠다는 제안을 받아들여 준성(성훈 분), 지웅과 함께 주은을 트레이닝 시켜주기로 했다.


운동을 하던 중 주은은 수진(유인영 분)의 추천으로 생방송에 출연하게 됐다. 주은은 수진의 복수라고 생각했지만 출연을 결심했다.


주은은 컨디션이 좋지 않은 가운데 방송에 출연했고 영호는 주은이 출연한 방송을 보던 중 주은이 쓰러진 것을 보고 놀라했다. 결국 주은은 구급차를 타고 응급실로 실려갔다.


방송을 보던 영호는 주은이 있는 응급실로 갔고 그의 곁을 지켜줬다. 주은은 의아해 했고 영호는 "내가 제일 가까이에 있었나 보다"라며 자신의 재킷을 건네줬다.


영호는 주은에게 "살이 왜 그렇게 빼고 싶냐"고 물었고 주은은 "데리고 살 것도 아니면서 왜 묻냐"고 했다. 이에 영호는 "그거야 모르는 거고"라고 했다.


영호는 주은을 집에 데려다 줬고 영호는 주은을 잡아 "할 거면 제대로 하자 내가 존킴이다"고 밝혔다.


한편 '오 마이 비너스'는 세계적으로 유명한 헬스트레이너인 남자와 '얼짱'에서 '몸꽝'이 돼버린 여자 변호사, 극과 극인 두 남녀가 만나 다이어트에 도전하면서 외면뿐만 아니라 내면까지 치유하는 내용을 담는다. /kangsj@osen.co.kr


[사진] KBS 2TV '오마비' 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