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2차드래프트] '롯데행' 박헌도, "고향팀이라 다행, 1루수 각오도"



[OSEN=고유라 기자] 넥센 히어로즈 외야수 박헌도가 2차 드래프트를 통해 롯데 자이언츠 유니폼을 입게 됐다.

롯데는 27일 서울 양재동 The-K호텔서울에서 열린 2차 드래프트에서 박헌도(28,넥센), 김웅(22,LG), 양형진(24,kt)을 지명했다. 박헌도는 올 시즌 108경기에 출전, 타율 2할4푼8리 8홈런 42타점으로 활약했다. 백업 외야수로 장타와 타점에서 강점을 보인 선수다.

특히 박헌도는 좌완투수에 강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올해 좌투수 상대 타율은 3할2푼5리, 홈런도 77타수에서 5개나 기록했다. 좌투수 상대 장타율 5할9푼7리, 출루율은 4할6푼5리로 OPS가 무려 1.062나 된다.

롯데의 고민인 좌익수와 1루수 고민을 풀어줄 키플레이어로도 꼽히도 있다. 롯데 구단 관계자는 "(지명 순서에) 박헌도가 남아 있으면 무조건 찍으려고 생각했는데 남아 있었다"고 만족스러워했다.

27일 통화가 닿은 박헌도는 "롯데 직원분에게 전화를 받고 알았다. 처음엔 얼떨떨했다. 팀 옮기는 것은 남들 이야기인줄 알았다. 그래도 고향팀에 가서 하는 게 하나 위안이다. 다른 팀이었으면 더 걱정했을텐데 롯데라 다행이다. 정훈, 조정훈 형, 허준혁 형이 용마고 선후배"라고 말했다.

2009년 프로 입단 후 처음으로 팀을 옮겨 새로운 경쟁을 펼치게 된 박헌도는 "롯데팬들께 야구로 보여드리고 싶다. 기회는 제가 잘해야지 얻는 것이고 팀을 옮겨도 경쟁은 똑같을 것 같다. 1루수도 볼 각오가 돼 있다. 보직 가릴 때가 아니다"라는 말로 마음가짐을 드러냈다. /autumnbb@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