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사진]배수지,'빠져드는 눈빛'

[OSEN=민경훈 기자] 배우 겸 가수 배수지가 OSEN과 인터뷰를 갖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배수지는 영화 '도리화가'에서 극 중 여자가 판소리를 할 수 없는 시대, 금기에 도전한 여류 소리꾼 진채선 역을 맡았다.

영화 '도리화가'는 1867년 여자는 판소리를 할 수 없었던 시대, 운명을 거슬러 소리의 꿈을 꾸었던 조선 최초의 여류소리꾼 진채선(배수지 분)과 그녀를 키워낸 스승 신재효(류승룡)의 숨겨진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 rumi@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