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한화, FA 정우람 84억-심수창 13억 전격 영입


[OSEN=이상학 기자] 한화가 FA 투수 최대어 정우람을 잡았다. 또 다른 투수 심수창도 함께 영입했다. FA 큰 손임을 다시 한 번 확인했다.

한화는 FA 타구단 협상 둘째 날인 30일 좌완 정우람과 4년 총액 84억원, 우완 심수창과 4년 총액 13억원에 계약을 체결했다. 계약조건은 정우람이 계약금 36억원, 연봉 12억원이며 심수창이 계약금 3억원, 연봉 2억5000만원이다. 한화는 두 선수 영입에만 97억원을 썼다.

이로써 한화는 2013년 정근우(70억원)-이용규(67억원), 2014년 권혁(32억원)-송은범(34억원)-배영수(21억5000만원)에 이어 올해 정우람과 심수창까지 최근 3년 사이 무려 7명의 외부 FA를 영입했다. FA 시장 큰 손으로 거침없는 행보를 이어가면서 다시 한 번 단기 승부수를 던졌다. 

우선협상 마지막 날 자정이 임박해서야 내부 FA 김태균(84억원)-조인성(10억원)과 재계약에 성공한 한화는 재빠르게 움직여 정우람을 낚아챘다. SK와 우선협상에서 끝내 입장차를 좁히지 못한 정우람이었지만 한화의 파격적인 대우에 큰 고민하지 않고 도장을 찍었다. 

1985년생 만 30세의 정우람은 KBO리그 최정상급 구원투수로 꼽힌다. 경남상고 출신으로 지난 2004년 2차 2번 전체 11순위로 SK에 지명된 정우람은 10시즌 통산 600경기 568⅓이닝 37승21패62세이브128홀드 평균자책점 2.85 탈삼진 535개의 특급 성적을 냈다. 

600경기 등판은 역대 통산 15위, 현역 7위의 기록이며 홀드는 안지만(삼성·172개)에 이어 역대 2위이자 좌완 1위에 해당한다. 군제대 첫 시즌이었던 올해도 69경기에서 70이닝 7승5패16세이브11홀드 평균자책점 3.21 탈삼진 90개로 빼어난 성적을 올렸다. 

여기에 심수창까지 영입했다. 한양대 출신의 심수창은 2004년 LG에 입단, 넥센과 롯데를 거쳐 11시즌 통산 268경기 33승61패16홀드10세이브 평균자책점 5.29를 기록했다. 올해는 롯데에서 선발과 불펜을 오가며 39경기에서 4승6패3홀드5세이브 평균자책점 6.01를 기록했다. 

올해 한화는 마운드 부진으로 어려움을 겪었다. 불펜에서 권혁·박정진에 대한 의존도가 너무 높았고, 얕은 투수층은 후반기 추락을 야기했다. 팀 평균자책점 9위(5.11)에 그친 한화로서는 투수 보강이 필요했고, 가장 가치가 높은 정우람과 심수창을 동시에 영입했다. 

올해 5위 SK에 2경기차로 아깝게 포스트시즌 진출에 실패한 한화는 정우람과 심수창 영입으로 내년 시즌 다시 한 번 가을야구에 도전한다. 계속된 외부 FA 영입 광폭 행보로 봐선 가을야구에만 만족하기 어렵게 됐다. 한화는 이제 더 높은 곳을 바라봐야 한다. /waw@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