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케즈만, “히딩크, 무리뉴 후임으로 첼시 맡는다”

[OSEN=서정환 기자] 첼시에서 경질된 조세 무리뉴의 후임으로 거스 히딩크 감독이 거론되고 있다.

첼시는 18일(이하 한국시간) 구단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첼시와 무리뉴 감독은 상호 동의하에 더 이상 함께 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첼시는 빠른 시간 내로 팀을 정상 궤도에 올릴 수 있도록 차기 감독을 선임하겠다”며 경질사실을 발표했다.

영국 매체 ‘데일리 스타’는 18일 전 첼시 공격수 마테야 케즈만(36)의 말을 인용해 무리뉴의 후임이 히딩크가 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케즈만은 “공식적으로 확인됐는지 모르겠지만, 히딩크는 그가 새로운 첼시 감독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히딩크는 훌륭한 전문가이자 심리학자다. 첼시가 챔피언스리그와 프리미어리그에서 다시 이기는 팀이 될거라 자신한다”고 밝혔다. 

히딩크는 지난 2009년 루이스 스콜라리 감독이 경질된 뒤에도 감독대행을 맡아 첼시를 FA컵 우승으로 이끈바 있다. 히딩크가 정말로 첼시에 부임한다면, 위기에 빠진 첼시를 구할 수 있을지 관심사다. / jasonseo34@osen.co.kr
[사진] ⓒAFPBBNews = News1(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