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TV톡톡] ‘꽃청춘’ 쓰리스톤즈, 기분좋은 바보들의 행진

[OSEN=김보라 기자] 배우 정상훈 조정석 정우. ‘쓰리스톤즈’(돌머리 3인방)는 서로의 눈빛만 봐도 통하는지 아이슬란드 밤거리를 달리며 키득키득 웃었다. 함께 있어 마냥 행복한 세 사람의 긍정 에너지가 브라운관을 뚫고 안방극장에 고스란히 전해졌다.

“진짜 재밌다. 너무 좋다. 셋이 있으니까 여행이 재미있어 지는 것 같다.”

공항에서 몇 시간을 더 머물렀어도, 숙소 예약에 서툴러 스트레스를 받았어도 이들에겐 아무런 문제가 없었다. 세 사람이 “좋다”고 이 같이 하나 같이 입을 모으며 또 웃었다. 어떠한 고난이 닥쳐도 이들을 만나면, 금세 다 해결될 일이었다.

조정석은 햄버거를 먹으며 “우리가 맨날 동네에서 술 한 잔이나 하기나 했었지 언제 이런 곳에 와 봤겠느냐”며 삼형제의 첫 해외여행에 대한 설렘을 드러냈다. 아직 첫날 밤인데 앞으로의 날들이 어떨지 예상할 수 없을 정도로 독특한 여행방식이었다.

지난 1일 방송된 tvN 예능 ‘꽃보다 청춘’(이하 꽃청춘)에서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을 경유해 어렵사리 아이슬란드에 도착한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셋 중에서 영어를 가장 잘한 사람은 의외로 ‘양꼬치&칭따오’ 정상훈. 셋 중에 그나마 가장 완벽한 문장을 구사하며 기차표를 구매했고, 두 동생들을 이끌며 여행을 즐겼다.

반면 유난히 낙천적인 정우는 언어 실력보다는 열정과 자신감이 앞섰다. 영어 대화는 많이 부족했어도 자신감 넘치는 태도는 1등. 그의 얼굴에서 미소가 떠나질 않았다. 정우가 한 건 한 부분은 문 열린 버스에 타서 문을 닫아달라는 의미로 “오픈 더 도어”라고 외친 것. 하지만 용케도 운전기사는 알아들었고, 문을 닫고 숙소로 출발해 더 큰 웃음을 더했다.

평소 반듯한 이미지를 보여주던 조정석은 꺼벙이 안경을 쓰며 일상의 모습을 방송에서 처음으로 공개했다. 하지만 매력은 넘쳤다. 까다로울 것 같다는 편견을 단박에 날려주며, 지켜주고픈 남자의 매력을 한껏 뽐낸 것이다. 해외여행 경험이 많지 않은 그는 숙소 예약에 불안감을 드러냈고, 비행기 안에서부터 이것저것 낯설어하며 멤버들에게 민폐를 끼칠까봐 걱정하기도 했다.

더욱이 그는 영어실력이 조금 낫다는 이유 때문에 외국인과의 대화에 앞장섰지만 완벽하게 알아듣지는 못해 웃음을 안겼다. 세 사람의 호흡이 가장 잘 맞았을 때는 식사시간. 회의가 필요 없을 정도로 ‘쿵짝’이 잘 맞았다. 작은 음식도 나눠먹으며 하하 호호 웃어 젖혔다. 세 사람의 ‘형제 케미’ 덕분에 시청자들의 입꼬리도 자연스럽게 올라갔다.

인기 배우들이 낯선 곳으로 여행을 떠나 한 끼를 어렵게 해결하고, 함께 먹고 자고 즐기는 특별할 것 없는 평범한 쓰리스톤즈의 일상이 깊은 재미와 감동을 이끌어냈다. 뻔한 이야기를 뻔하지 않게 풀어내 여운을 남긴 것이다. 나PD의 멤버 캐스팅 선구안이 이번에도 통한 모양새다./ purplish@osen.co.kr

[사진] '꽃보다 청춘' 캡처

<--script type="text/javascript" src="//js2.keywordsconnect.com/inspace_osen.js">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