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김승우 "김남주·소지섭 주연의 멜로 연출해보고파"

[OSEN=정유진 기자] 배우 김승우가 김남주와 소지섭이 주연하는 멜로 드라마를 연출해보고 싶다고 말했다. 

김승우는 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삼청동 카페에서 가진 OSEN과의 인터뷰에서 감독을 한다면 여전히 아내 김남주가 캐스팅 0순위라 했던 발언에 대해 "변함없다. 김남주가 멜로를 찍으면 '화양연화' 같은 걸 찍어보고 싶다. 캐스팅에 응할까 모르겠다"고 말했다. 

이어 상대역을 묻는 질문에 대해 망설임 없이 "소지섭"이라 답했다. 그는 "그 친구가 인성이 괜찮은 것 같다. 김남주와 개인적인 사연도 있다. 소지섭이 '모델'이라는 드라마를 통해 데뷔했는데, '내조의 여왕' 때인가 '역전의 여왕' 때인가 시상식에서 김남주가 상을 받는 자리에 소지섭도 함께 상을 받았는데 그 친구가 스피치를 할 때 '남주 누나 옆에 계시지만, 누나의 드라마로 데뷔했는데 함께 상을 받게 돼 영광이다. 이렇게 될 줄 몰랐다'고 말하더라. 들으면서 '저 친구, 겸손하구나. 많이 안 달라졌구나.' 그런 생각이 들어 좋았다"고 덧붙였다. 

한편 '잡아야 산다'는 잘나가는 CEO 쌍칼 승주(김승우 분)와 강력계 허탕 형사 정택(김정태 분)이 4명의 고등학생에게 퍽치기를 당한 후 벌어지는 추격전을 그린 영화다. 김승우는 쌍칼 역을 맡아 화려한 액션 연기를 선보였다. 오는 7일 개봉 예정. /eujenej@osen.co.kr


[사진] 최규한 기자 dreamer@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