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육룡이 나르샤', 유아인이 뿔났다

[OSEN=박현민 기자] 유아인이 모든 것을 다해놓고, 자신이 정치에서 제외될 것이라는 김명민의 이야기를 엿듣고 결국 분노했다.

12일 오후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육룡이 나르샤'(극본 김영현 박상연, 연출 신경수) 30회에서는 정도전(김명민 분)과 정몽주(김의성)의 중요한 대화를 엿듣고 놀라는 이방원(유아인)의 모습이 그려졌다.

무명의 조직원을 자극해 직접 마주함은 물론, 결국 화사단 수장 초영(윤손하)이 무명의 일원임을 깨닫는 등 이날 가장 큰 활약을 했던 이방원.

그는 우연히 정도전과 정몽주가 나누는 대화에서 새롭게 탄생하는 나라에서는 왕이 권력을 갖지 못하고 신하들이 관리하며, 왕은 그저 이 나라의 꽃일 뿐이라는 사실을 듣게 됐다. 또한 세습이 없는 지배층을 만들고, 왕족의 종친은 힘을 못 갖게 된다는 사실 등을 듣게 됐다.

앞서 하륜(조희봉)이 방원을 향해 "아무것도 못하는 무력감, 넌 그것을 참지 못해"라는 발언이 그를 감싸며, 혼란 속에 분노를 표출하는 이방원의 모습이 긴장감을 자아내는 엔딩을 만들어냈다.

한편, '육룡이 나르샤'는 조선의 기틀을 세운 철혈 군주 이방원을 중심으로 한 여섯 인물의 야망과 성공 스토리를 다룬 팩션 사극이다.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 방송. / gato@osen.co.kr

[사진] '육룡이 나르샤'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