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리멤버’ 박성웅, 박민영 목숨 살렸다..유승호 누명 벗어

[OSEN=표재민 기자] ‘리멤버’ 박성웅이 박민영이 죽을 뻔한 위기에서 구해냈다. 유승호의 살인 누명 역시 벗겨졌다.

13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리멤버’ 9회는 서진우(유승호 분)에게 누명을 씌운 범인을 찾은 이인아(박민영 분)가 죽을 위기에 처한 가운데 이를 구해내는 박동호(박성웅 분)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동호는 인아가 목이 졸려 죽을 뻔한 위기에서 구해냈다. 이미 인아는 의식을 잃고 쓰러져 있었던 상황. 동호가 무력으로 제압을 했고, 그 순간 진우 역시 나타났다. 진우는 살인 누명을 벗었다.

'리멤버'는 억울하게 사형수로 수감된 아버지의 무죄를 밝혀내기 위해 거대 권력과 맞서 싸우는 과잉기억증후군 천재 변호사의 휴먼 멜로를 그린다. / jmpyo@osen.co.kr

[사진] ‘리멤버’ 방송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