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화려한유혹' 정진영, 차예련 편 들었다..최강희 어쩌나

[OSEN=이지영 기자] 정진영이 최강희가 자신의 이용한 사실을 알았다.

18일 방송된 MBC '화려한 유혹'에서는 은수가 석현에게 일주의 악행을 폭로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은수는 15년전 문서를 자신의 가방이 넣은 사람이 일주다고 밝힌다. 또 일주가 자신의 딸 미래를 밀었다고 오열한다.

석현은 일주를 따로 불러 그 일을 묻고 일주는 "15년전 형우를 좋아해서 그렇게 했다. 아버지가 주지 못한 사랑을 형우가 줬다"고 말한다. 석현은 은수에게 "일주 복수를 위해 나를 이용했냐"고 묻고, 은수는 "나에게 해를 끼친 사람은 총리님이 힘을 이용해 처벌해주지 않았냐"고 일주를 처벌해줄 것을 요구했다.

석현은 일주의 말과 은수의 말을 되새기며 고민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후 석현은 "네가 무슨 짓을 하든 용서하겠다. 넌 큰일을 해야하는 사람이야. 대신 형우를 잊어라. 그는 적이다"고 말했고, 이를 밖에서 듣던 은수는 충격에 빠졌다.

'화려한 유혹'은 범접할 수 없는 상위 1% 상류사회에 본의 아니게 진입한 여자가 일으키는 파장을 다룬 드라마로 매주 월화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 bonbon@osen.co.kr

[사진] '화려한 유혹'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