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객주' 김민정, 부모에 버림 받고 오열..결국 실신


 

[OSEN=정소영 기자] '객주' 김민정이 부모에게 버림 받고 오열했다.

10일 방송된 KBS '장사의 신-객주 2015'에서는 진령군 칭호를 얻은 뒤 부모를 찾아간 매월(김민정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매월은 중전 민씨(최지나 분)로부터 진령군의 칭호를 받고 곧장 부모에게 향했다. 하지만 그의 부모는 그를 모른다며 외면했다.

이에 매월은 "소녀 혜주다. 이제 제가 아버님 원하시는 거 다 들어드릴 수 있다. 오라버니를 벼슬길에 세울 수도 있다"고 말했지만, 부친은 "네 이년 무당직이 그리 자랑이더냐. 네가 진령군 더 한 게 됐다 한들 무당 밖에 더 되느냐. 네가 아무리 출세를 했다한들 너는 무당년이다. 난 사당에도 못 들어갈 무당년의 아비가 되는 것이다"라며 뒤돌아섰다.

그의 옷자락을 잡던 매월은 오열하다 가슴을 부여잡고 쓰러지는 모습으로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장사의 신-객주 2015'는 폐문한 천가객주의 후계자 천봉삼이 시장의 여리꾼으로 시작해 상단의 행수와 대객주를 거쳐 거상으로 성공하는 이야기로 매주 수목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 jsy901104@osen.co.kr

[사진] '장사의 신-객주 2015'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