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시그널' 김혜수 is back, 조진웅-이제훈이 살렸다

[OSEN=박소영 기자] '시그널' 이제훈과 조진웅이 김혜수를 살렸다. 

12일 방송된 tvN 금토 드라마 '시그널(연출 김원석, 극본 김은희)' 7화에서 이재한(조진웅 분)과 박해영(이제훈 분)은 대도사건의 진범인 한세규를 잡았다. 

현재의 박해영은 잠에서 깬 뒤 동료 형사들에게 차수현(김혜수 분) 형사의 행방을 물었다. 그가 죽은 상황에서 과거를 되돌려 살리고자 했기 때문. 

결국 박해영은 차수현의 집까지 찾아갔다. 그곳에서 자고 있는 차수현을 보고 안도의 미소를 지었다. 차수현은 "왜? 사람 처음 봐?"라며 특유의 차가운 매력을 뽐냈다. 

'시그널'은 과거로부터 걸려온 무전으로 그 시절과 현재의 형사들이 오래된 미제 사건을 파헤치는 과정을 그린 작품이다 매주 금, 토요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된다. /comet568@osen.co.kr

[사진] '시그널' 방송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