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용준형, 비스트 태도논란 공식사과.."오해 샀다면 내 책임"

[OSEN=선미경 기자] 보이그룹 비스트 멤버 용준형이 최근 불거진 태도 논란에 대해 직접 사과했다.

용준형은 22일 밤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안녕하세요 준형입니다. 저는 약 먹고 잘 쉬어 아직 목이 부었지만 여러분 덕분에 꽤 건강해졌어요. 어제 여러분이 기분나빠할 만한 일을 한게 아닐까 생각해 사과드립니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앞서 용준형은 지난 20일 일본에서 진행된 팬미팅에 불참, "몸이 안 좋아져서, 팬들, 그리고 멤버들에게 옮기지 않기 위해 내린 결정이니 부디 이해해 주셨으면 좋겠습니다"라고 밝힌 바 있다. 하지만 용준형이 한국에서 가수 정준영의 생일파티에 참석한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됐다.

이어 용준형은 "준영의 생일파티에 간 건 사실입니다. 그렇지만 아시다시피 몸이 안 좋아서 새벽에 파티에는 얼굴만 비추고 선물만 전달하고 집으로 돌아왔습니다"라고 해명했다.

또 용준형은 "혹시 이런 행동이 오해를 샀다면 그건 제 책임입니다. 앞으로는 더욱 더 신중하게 생각하고 팬 여러분의 응원에 보답하도록 열심히 하겠습니다. 여러분은 건강관리에 주의하세요"라면서, "정말 죄송합니다"라고 거듭 사과했다. /seon@osen.co.kr

[사진]OSEN DB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