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치인트', 박해진-김고은만 빼고 해피엔딩..로맨스는 없다[종합]


[OSEN=박소영 기자] '치즈인더트랩' 박해진과 김고은만 해피 엔딩을 맞이하지 못했다. 로맨스 드라마에 '로맨스'는 없었다. 

1일 방송된 tvN '치즈인더트랩' 마지막화에서 유정(박해진 분)은 홍설(김고은 분)이 자신 때문에 다치고 아프자 잠시 떨어져 있다가 그를 찾아왔다.  

유정은 "그동안 연락 못해서 미안해"라고 사과했다. 홍설은 "결과적으로 그건 사고예요. 그러니까 우리 예전처럼 다시 만나요"라고 말했다. 

유정은 "네가 언제까지 난 받아 줄 수 있을까? 너 혼자 모든 걸 안고 갈 순 없어. 우리 헤어지자"고 말했고 홍설은 눈물을 머금었다. 

그럼에도 유정은 "너 혼자 힘들고 지치고 상처받는 동안 네가 왜 그러는지 솔직히 이해 못했다. 내가 널 다시 잘 사랑할 수 있을 때 만나자. 지금은 그러지 못하겠다. 널 보는 게 많이 힘들다"며 이별을 고했다.

백인호(서강준 분)도 홍설 곁을 떠났다. 대신 그는 피아노 앞에 다시 섰다. 유정과 해묵은 오해를 푼 뒤 콩쿠르 대회에 나가 자신의 기량을 마음껏 뽐냈다. 객석에는 누나 백인하(이성경 분)가 있었다. 

백인하도 홍설에게 사과했다. 그리고는 "유정 오늘 오후 3시 비행기다. 이건 얘기해 주고 싶었다"고 귀띔했다. 홍설은 유정을 붙잡고 싶었지만 공항에 나가지 않은 채 집에서 눈물만 쏟았다. 유정은 그렇게 한국을 떠났다. 

3년이라는 시간이 흘렀다. 홍설은 대학 졸업 후 원하는 회사에 취직해 평범한 일상을 보냈다. 틈틈이 유정에게 메일을 보냈지만 답장은커녕 확인조차 되지 않았다. 

그러는 사이 백인하는 안정을 찾고 하재우(오희준 분)과 연애를 즐겼다. 백인호는 음대에 합격했고 원하는 피아노 연주를 마음껏했다. 장보라(박민지 분)와 권은택(남주혁 분)도 연인 사이가 됐다. 

홍설은 길을 걷다가 유정을 닮은 남자를 보고 고개를 돌렸다. 이후 그는 "어쩌면 더 긴 시간이 선배에게 필요하겠지"라고 말했다. 그 순간 홍설이 보낸 메일을 유정이 읽었다. 둘 사이는 열린 결말로 끝났다. 

'치즈인더트랩'은 위험한 본성을 숨긴 완벽 스펙남과 유일하게 그의 본모습을 꿰뚫어본 비범한 여대생의 숨막히는 로맨스 드라마다. /comet568@osen.co.kr

[사진] '치즈인더트랩' 방송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