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한화, 새 외국인 투수 마에스트리 영입 '총액 5000만엔'

이탈리아 출신, 일본프로야구 4년 경험

[OSEN=이상학 기자] 한화 이글스가 새 외국인 투수로 알렉스 마에스트리(31)를 영입했다. 

한화는 15일 마지막 남은 외국인 투수로 이탈리아 출신 우완 투수 알렉스 마에스트리(Alex Maestri)와 계약을 발표했다. 연봉 2000만엔, 옵션 3000만엔으로 총액 5000만엔의 조건. 이로써 한화는 투수 에스밀 로저스, 타자 윌린 로사리오에 이어 마지막 남은 한 자리에 마에스트리까지 외국인선수 구성을 완료했다. 

이탈리아 체세나 출신으로 2006년 시카고 컵스에 입단한 알렉스 마에스트리는 신장 183cm, 몸무게 80kg로 투심 패스트볼, 슬라이더, 체인지업 등 다양한 구종과 안정된 제구력을 가진 우완 투수. 이탈리아 태생으로 미국 메이저리그 구단과 최초로 계약한 선수이기도 하다. 3차례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모두 이탈리아 대표로 출장했고, 지난해 프리미어12에도 뛰었다. 

메이저리그 등판 기록은 없고, 마이너리그에서는 더블A까지 5시즌 통산 191경기(20선발) 24승17패19세이브 평균자책점 3.75를 기록했다. 이탈리아 대표팀에서 WBC, 프리미어12 등 국제대회 경험이 풍부하다. 일본프로야구에서는 2012년부터 2015년까지 4년간 오릭스 버팔로스 소속으로 96경기(21선발) 14승11패1세이브 평균자책점 3.44. 

2012~2013년에는 주로 선발등판했지만 2014년부터 구원으로 전업했다. 2014년 36경기(1선발) 3승1패 평균자책점 1.97을 기록했지만 지난해 28경기(1선발) 승리 없이 2패 평균자책점 3.19를 기록한 뒤 재계약에 실패했다. 최근까지 일본 독립리그 팀에서 훈련을 받으며 몸을 만들고 있었다. 

마에스트리는 지난해 오릭스에서 연봉 3000만엔을 받았는데 한화에서는 연봉이 2000만엔으로 깎였다. 그 대신 옵션이 3000만엔으로 연봉보다 많다는 점이 특색이다. 구단으로선 성적이 좋지 않을 경우 부담없이 중도 교체할 수 있는 안전장치를 마련한 것이다. 

당초 기대했던 특급 수준의 투수는 아니지만 일본 경험이 있다는 점에서 빠른 적응을 기대할 만하다. 마에스트리는 이미 한국에 입국해 한화 선수단이 있는 대전에 합류했다. 선수들과 함께 훈련을 받으며 시범경기 데뷔를 준비하고 있다. 

마에스트리 영입으로 한화는 시즌 개막에 앞서 외국인선수 3명 구성을 완료했다. 완전한 전력으로 시즌을 맞이할 준비를 끝마쳤다. 이제 KBO리그 10개 구단 중에서 LG만 유일하게 외국인선수 한 자리가 공석으로 남았다. /waw@osen.co.kr

[사진] 대전=지형준 기자 jpnews@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