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TV톡톡] '딴따라' 지성은 신세기를, 혜리는 덕선이를 지울까

[OSEN=선미경 기자] 대세들이 뭉친 만큼 부담감이 크다. 전작의 인기가 워낙 컸기에 배우 지성은 신세기를, 혜리는 성덕선의 그림자를 지우고 오직 '딴따라'에 집중한 캐릭터를 탄생시켜야한다.

지성과 혜리가 SBS 새 수목드라마 '딴따라'(극본 유영아, 연출 홍성창)의 출연을 확정지었다. 지난해 MBC 드라마 '킬미, 힐미'로 연기대상을 거머쥔 지성과 케이블채널 tvN 드라마 '응답하라 1988'로 연기자 입지를 다진 혜리의 만남이다. 지난해에 이은 대박도 중요하지만 배우로서 두 사람이 전작 캐릭터를 얼마나 지우고 새로운 연기를 보여주는가도 중요하다.

'킬미, 힐미'는 지성의 인생작이라고 불릴 만큼 큰 인기를 누렸다. 일곱 개의 인격을 가진 재벌 3세 차도현 역을 연기하면, 지성은 여고생 요나고 됐다가, 끊임없이 자살을 시도하는 요섭이도 됐고, 거칠지만 섹시한 신세기도 됐다. 주인공인 차도현 만큼 인기를 끈 신세기가 지성을 대표하는 캐릭터가 강한 인상을 남겼다. 연기대상까지 수상했을 정도로 '킬미, 힐미' 속 지성의 파급력은 대단했다.

벌써 1년 전에 종영된 작품이지만 여전히 '킬미, 힐미' 속 지성의 이미지가 생생한 것도 그 이유다. 그래서 지성이 '딴따라'에서 해야 할 가장 중요한 것이 바로 신세기를 능가하는 캐릭터를 탄생시키는 것. 극중 지성은 대한민국 최고의 아이돌을 키워낸 전직 최대 엔터테인먼트 K팝의 이사 신석호. 오랫동안 함께 일한 사람들의 배신과 음모로 인생 최고의 순간 나락에서 떨어지는 인물이다. 지성은 이번 작품을 통해 "이제까지 보여줬던 것과 다른 모습을 보여주겠다"라고 밝히기도 했다.

지성은 '킬미, 힐미'에서 일곱 개의 인격을 완벽하게 소화해냈다는 평가를 받을 정도로 뛰어난 연기를 보여줬다. 그 전작들에서도 멜로와 로맨틱코미디, 코믹 등을 오가면서 다양한 연기를 소화해왔기에 '딴따라'에서도 큰 무리 없이 지성만의 신석호를 만들어낼 것으로 보인다. 폭 넓은 스펙트럼을 가진 지성에 대한 믿음에서 오는 확신이 있는 것.

지성과 마찬가지로 혜리 역시 '응팔' 속 성덕선 캐릭터에서 벗어나 새롭게 자신의 연기를 해야 한다. 혜리에게는 무엇보다 이번 작품이 배우로 발돋움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다. '응팔' 속 성덕선 캐릭터가 혜리와 너무나도 잘 맞는 옷이라 이질감 없이 인기를 끌었고, 혜리 역시 제몫을 톡톡히 해냈는데, '딴따라'에서는 분명 그 이상의 연기를 보여줘야 한다.

특히 국민적으로 '응팔' 성덕선의 남편 찾기 열풍이 일었을 정도로 큰 관심이 쏠린 작품이기 때문에, '딴따라'에서의 차별화가 필요하다. 성덕선의 연장선상이 아닌, '응팔'을 능가하는, '알바의 달인' 정그린의 모습을 보여줄 필요가 있다. 혜리 스스로의 노력이 꼭 필요한 부분인데, 혜리는 촬영을 앞두고 휴식을 취하면서 대본연습에 몰두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성과 혜리, 대세의 만남이라는 사실만으로도 주목받고 있는 '딴따라'. 두 배우가 지난해에 이어 다시 한 번 인생 연기를 보여주면서 불패의 신화를 쓰게 될지 기대를 모은다. /seon@osen.co.kr

[사진]OSEN DB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