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유연석, '해어화' 첫 촬영의 추억..완벽한 1940년대 신사

[OSEN=정유진 기자] 배우 유연석이 1943년 당대 최고의 작곡가 ‘김윤우’역으로 완벽 변신했다.

유연석의 소속사 킹콩엔터테인먼트는 30일 '해어화'(감독 박흥식) 첫 촬영 현장 속 유연석의 모습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유연석은 정장을 입고 모자를 손에 들며 1940년대 배경의 느낌을 완벽하게 재현했다. 그윽한 눈빛과 매력적인 외모는 물론, 부드러운 카리스마까지 당대 최고의 작곡가 ‘김윤우’역으로 자연스레 녹아든 모습이다.

또 다른 컷에서 유연석은 영화 ‘해어화’의 대본을 들고 카메라를 향해 브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특유의 밝은 미소와 1940년대 신사다운 기품이 돋보인다.

소속사에 따르면 지난 해 여름 촬영에 합류한 유연석은 무더운 날씨에도 불구하고 성실하고 열정적으로 촬영에 임했다. 특히 이날 그는 상대 배우를 챙기고 꼼꼼히 모니터링을 잊지 않는 등 프로다운 면모를 보여 스태프들의 찬사를 받았다는 후문이다.

한편 '해어화'는 1943년, 마지막 기생의 숨겨진 이야기를 그리는 작품으로 4월 13일 개봉 예정이다.  /eujenej@osen.co.kr

[사진] 킹콩엔터테인먼트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