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NC 신인 박준영 프로 데뷔, ⅔이닝 무실점 쾌투

[OSEN=한용섭 기자] 깔끔한 프로 데뷔전이었다. 

NC 신인 투수 박준영이 프로 데뷔전에서 ⅔이닝 무실점을 기록했다. 박준영은 2일 창원 마산구장에서 열린 ‘2016 타이어뱅크 KBO 리그’ KIA와의 경기에 6회 등판했다.

앞서 선발 스튜어트가 5이닝 3실점한 후 강판, 두 번째 투수로 나섰다. 상대 타순은 하위타순의 8번 백용환. 2구째 좌익수 뜬공으로 처리했다. 9번 김민우는 2볼에서 3구 연속 스트라이크를 찔러 넣으면 삼진으로 돌려세웠다. 이후 좌타자 김원섭 상대로 좌투수 임정호로 교체됐다.

김경문 감독의 배려가 보이는 등판이었다. 이날 경기 전 김 감독은 박준영을 칭찬하면서 "여유있는 상황에서 올릴 생각이다"고 했다. 신인이지만 첫 등판이라는 부담감을 느끼기 마련이다. 타이트한 박빙 상황에선 부담감에 스스로 무너질 수 있다. 그는 "편하게 점수가 차이 날 때 올리겠다"고 했다. 

0-3으로 뒤진 상황, 아직 여기를 포기할 정도는 아닌 상황에서 하위 타순 상대로 2타자만 상대하게 했다. 2아웃을 잡고 기분좋은 상태에서 마운드에서 내려, 다음 등판까지 자신감을 유지하도록 한 것이다.  /orange@osen.co.kr

[사진] 창원=이대선 기자 sunday@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