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첫방 '국수의 신' 천정명·조재현, 만났다..전쟁 같은 복수극 서막 [종합]

[OSEN=정유진 기자] 천정명이 조재현을 또 만났다. 복수극의 서막이 올랐다.


27일 첫 방송된 KBS 2TV 새 수목드라마 '마스터-국수의 신'(극본 채승대 연출 김종연 임세준)에서는 김길도(조재현 분)와 순석(천정명 분) 아버지 하정태의 악연, 그리고 복수를 꿈꾸는 순석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은 김길도의 악랄함을 그리는 데 집중했다. 어린 시절부터 거짓말과 변장에 능했던 김길도는 명문대생으로 위장해 유력 군인 자녀의 과외 선생으로 집에 들어가게 됐다. 그러다 그는 과외 학생 아버지의 금고를 따다 가정부에게 들켰고, 그를 잔인하게 살해한 뒤 도망쳤다. 

변장에 능한 김길도는 자신을 위장해 살아갔다. 그러던 어느 날 정체를 들키게 된 그는 한겨울 산속을 헤매다, 홀로 국수를 연구하고 있던 하정태의 도움으로 목숨을 건졌고 그와 함께 지내게 됐다. 

하정태는 "손에 돈 냄새 배면 반죽 못한다"며 궁중꿩메밀 국수를 완성하기 위해 산속에 틀어박혀 사는 외곬수였다. 김길도는 그런 하정태에게 국수 만드는 법을 배웠다. 그리고 하정태가 살인자인 자신의 정체를 알았다고 느낀 순간, 절벽에 매달려 일하던 그의 줄을 끊어 죽였다. 

김길태의 악행은 끊임 없었다. 그는 하정태의 신분으로 궁중꿩메밀 국수 요리법을 유명 국숫집인 치면식당에 가지고 가 그 집의 사위가 됐다. 이후 그는 궁락원을 차려 승승장구 했다. 

수년 후 하정태의 아내가 김길도를 찾아왔다. 머리를 다친 후 신분을 알지 못하는 남편이 광고지에 난 김길도의 이름을 보고 반응을 하자, 도움을 받아 볼 생각으로 그를 찾은 것. 사실 하정태는 죽은 것이 아니라 절벽에 떨어져 머리를 다쳤고, 이후 아내와 결혼해 최순석을 낳았다. 하정태로 살고 있었던 김길도는 이 사실을 안 후 하정태 세 식구를 모두 독살했고, 집에 불을 질렀다. 

하지만 최순석은 죽지 않았다. 가까스로 살아남은 그는 고아원으로 도망쳤고, 이후 이름을 무명으로 고친 후 아버지의 복수를 하기 위해 굳은 마음을 먹었다. 나이가 든 최순석은 같은 고아원 출신 채여경(정유미 분), 박태하(이상엽 분), 고길용(김재영 분)과 절친한 친구 사이가 됐다. /eujenej@osen.co.kr

[사진] '국수의 신' 방송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