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2PM 준호vs찬성, 금토 라이벌전서 둘다 웃었다

[OSEN=최나영 기자] 그룹 2PM의 이준호와 황찬성이 금토드라마 라이벌 전에서 둘 다 웃었다.

동시간대 드라마를 통해 선의의 경쟁을 펼친 2PM 이준호, 황찬성이 호평 속에서 종영을 맞이한 것.  

이준호는 7일 종영한 tvN 금토드라마 '기억'(극본 김지우 /연출 박찬홍)에서 정의감 넘치는 변호사 '정진' 역을 맡아, 대선배 이성민(박태석 역)과 환상적인 호흡을 보여줬다. 

알츠하이머에 걸린 이성민을 보좌하는 든든한 조력자로 활약하며 훈훈한 브로맨스를 뽐내는 동시, 윤소희(봉선화 역)와의 알콩달콩한 썸으로 극에 재미를 더했다.    

영화 '감시자들' '협녀, 칼의 기억' '스물'에서 인정받은 연기력은 이번 작품에서도 빛을 발하며 배우로서의 역량을 한번 더 입증해냈다는 평이다. 

황찬성은 JTBC 금토드라마 '욱씨남정기'(극본 주현 / 연출 이형민)를 통해 오랜만에 안방극장에 복귀, 극의 맛깔난 멤버로 연기돌의 면모를 과시했다. 

황찬성은 극 중 취업 빼고 다 잘 하는 만능 백수 '남봉기'로 분해, 능청스러운 코믹 본능을 발산한 것. 극 초반에는 형 윤상현(남정기 역)의 등골을 휘게하는 사고뭉치 동생으로 등장했지만 회를 거듭할 수록 주요 인물들을 도와 사건을 해결하는 '만능 해결사'로 활약하면서 남다른 존재감을 발휘했다. 

특히 코믹 연기의 대가 임하룡(남용갑 역)과의 찰떡 호흡과 바닥까지 망가지는 걸 두려워하지 않는 리얼한 연기로 '황찬성의 재발견'이라는 평을 끌어냈다. 

한편 이준호와 황찬성은 드라마 종영 후 바로 일본으로 건너가, 지난 4월 23일 막을 올린 2PM의 아레나 투어 '갤럭시 오브 2PM(GALAXY OF 2PM)' 공연을 이어간다. / nyc@osen.co.kr

[사진] JTBC, CJ E&M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