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몬스터' 성유리, 내부고발에 뺨 맞고 해고당했다

[OSEN=이소담 기자] '몬스터' 성유리가 용기 있게 내부 고발을 했지만, 도도그룹에서 뺨을 맞고 쫓겨났다.

16일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몬스터'(극본 장영철 정경순, 연출 주성우)에서는 오수연(성유리 분)이 도광우(진태현 분)의 비리를 고발했다. 이 일로 광우는 징역 6년형을 선고받았다.

수연은 회사에서 따돌림을 당했고, 상사들로 하여금 해고를 권유받았다.

광우의 모친 황귀자(김보연 분)는 수연에게 뺨을 날리며 "너네 갑질이라는 말 쓰지 않냐. 그게 다 너희 같은 애들 때문에 생기는 말이다. 당장 내 눈 앞에서 치워버려라"고 말했다. 수연은 해고당하고 말았다. / besodam@osen.co.kr

[사진] '몬스터'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