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라스' 박재정 "김구라, 잘 챙겨줘..잘했다 칭찬"

[OSEN=선미경 기자] 가수 박재정이 '빵' 터졌다. 대놓고 홍보를 위해 출연한 '라디오스타'에서 기대 이상의 예능감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순수한 입담과 누구보다 맑아 보이는 모습으로 소속사 대표 윤종신까지 당황시키는 거침없는 예능감을 뽐냈다.

박재정은 지난 18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황금어장 라디오스타'에 황치열, 김민석, 이현재와 함께 출연했다. 많은 '핫'스타들 사이에서도 그의 존재감은 남달랐다. 방송 직후 시청자들은 뜨거운 반응을 보냈고, 그동안 '라디오스타'에 출연했던 윤종신 사단의 어떤 멤버보다 큰 웃음을 줬다.

방송이 끝난 후에도 식지 않은 박재정을 향한 뜨거운 반응. 신인으로서 쉽게 얻을 수 없는 기회이기도 했던 '라디오스타' 출연 기회를 누구보다 잘 살린 박재정에서 방송 소감을 들어봤다.

박재정은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자신이 당당하게 작가들과의 인터뷰에 응했고, 특히 그 고정에서 "작가 누나들의 마음도 훔쳤다"라고 말했다. 윤종신 덕분에 출연하게 됐다는 일각의 시선에 대한 그의 대답이었다. 박재정은 무엇보다 "윤종신 선생님과 규현 선배님과 함께해서 정말 행복하고 감사했습니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라디오스타' 방송 이후 박재정에게 쏟아진 반응은 기대 이상의 예능감에 대한 호평과 새로운 예능 캐릭터 탄생에 대한 열광이었다. 박재정이 쉼 없이 쏟아내는 순수한 말투와 성대모사부터 춤까지 시키면 뭐든 소화하는 열정이 시청자들에게도 통했다. 박재정은 이런 뜨거운 반응에 대해 "예상하지 못했다. 그저 좋은 분들과 함께 해서 기분이 좋았다"라고 말했다

사실 이날 '라디오스타'는 성공적인 중국 진출로 대륙의 왕자가 된 황치열과 인기드라마 '태양의 후예'의 김민석에게 시선이 쏠리는 상황이었다. 워낙 핫한 스타들이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박재정의 분량이 적지 않을까라는 시선도 있었지만, 그는 온 몸을 던진 토크로 자신의 존재감을 확실히 다진 것이다. 이 순수한 청년에게 박수와 열광이 쏟아질 수밖에 없었다.

박재정은 "녹화 전에 조금 긴장이 됐는데, 윤종신 선생님이 계속 격려해주셔서 무사히 녹화를 마칠 수 있었던 것 같다. 끝나고 잘했다고 해주셔서 감사했다"라면서도, 시청자들이 자신에게 열광하는 이유에 대해서는 "저도 잘 모르겠어요"라면서 웃었다.

특히 박재정은 이날 방송에서 MC 김구라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김구라를 미스틱으로 영입하고 싶다는 말을 하면서 계속해서 애정 어린 관심을 표현한 그다. 박재정은 "김구라 선생님은 예전에 촬영 때문에 뵌 적이 있었는데 프로다운 모습이 참 멋있었다. 정이 많은 것 같다. 이번 '라디오스타' 촬영 때도 잘 챙겨주셔서 감사하다"라고 밝혔다.

또 박재정은 '라디오스타' 녹화 당시의 에피소드를 묻자, "녹화 직전에 김구라 선생님이 광고하고 있는 김을 한 박스 주셨는데 너무 맛있었다"라면서 독특한 답을 주기도 했다. 방송에서 보여줬던 모습 그대로의 엉뚱하고 순수한 모습이었다.

박재정의 '라디오스타' 출연이 더욱 특별했던 것은 이날 규현과 호흡을 맞춘 신곡 '두 사람'을 발표하기 때문. 박재정은 이날 방송에서 규현과 듀엣 무대를 꾸며 박수를 받기도 했다. 방송 후 공개된 신곡은 음원차트 상위권에 올랐다.

박재정은 "음악은 진지하게 하고 있고 앞으로도 그럴 것"이라면서 "열심히 잘하겠으니 지켜봐 달라"고 말했다. 분명 가수 박재정으로는 진지한 감성의 발라더지만, 예능에서도 윤종신 못지않은 활약이 기대되는 그다. /seon@osen.co.kr

[사진]미스틱 제공, MBC 방송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