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
close

'동점타' 홍성갑, "김하성 고의사구 예상하고 준비"

[OSEN=고척, 고유라 기자] 넥센 히어로즈 외야수 홍성갑이 천금 같은 동점 적시타로 팀의 끝내기 승리를 이끌었다.

홍성갑은 25일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2016 타이어뱅크 KBO 리그' 한화 이글스전에서 7-8로 뒤진 9회말 2사 1,2루에서 정우람을 상대로 초구에 우전 적시타를 날렸다. 팀은 이어진 2사 만루에서 폭투가 나오면서 9-8 승리를 거뒀다.

홍성갑은 이날 8회 임병욱의 대타로 나와 중견수 뜬공으로 물러났으나 9회 한 점 차로 지고 있는 상황에서 정우람을 무너뜨리는 천금 적시타를 때려냈다. 이전 타자인 김하성이 고의사구를 얻는 사이 서건창이 대기 타석에 서있던 홍성갑에게 다가가 볼을 두드려 주며 용기를 주기도 했다.

경기 후 홍성갑은 "심재학 코치님께서 (김)하성이를 거르고 승부할 수 있으니 준비하라고 하셨다. 나 역시 예상하고 준비했다. 무조건 친다는 긍정적인 마음이 좋은 결과로 이어진 것 같다. 2군에서부터 타격감이 좋아서 자신있게 몰린 볼을 쳤다"고 밝혔다.

홍성갑은 서건창과의 대화에 대해 "감독님이 서건창 형을 통해 마음껏 치고 싶은 대로 치라고 전달하셨다"고 답했다. 홍성갑은 "앞으로도 매 타석 긍정적인 마음을 갖고 타석에 들어서겠다"고 말했다. /autumnbb@osen.co.kr

[사진] 고척=박준형 기자 soul1014@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