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김무열은 왜 ‘CHIMFF 2016’ 홍보대사가 됐을까 [종합]

[OSEN=정준화 기자]“저와 많이 닮았습니다”

배우 김무열이 전 세계적으로 첫 선을 보이는 유일무이 문화제인 ‘제1회 충무로뮤지컬영화제’의 홍보대사로 위촉됐다. 다소 낯선 이 문화제는 ‘뮤지컬’을 콘셉트로, ‘영화’를 콘텐츠로 하는 새로운 형식의 영화제다. 이 역사적인 첫 발걸음을 알릴 인물로 김무열이 적격이라는 평. 이유는 뭘까.

그는 ‘김종욱 찾기’(2007), ‘쓰릴미’(2007), ‘사랑은 비를 타고’(2008), ‘킹키부츠’(2014) 등 수많은 뮤지컬 작품을 흥행으로 이끌었으며 제15회 한국뮤지컬대상 남우주연상을 수상한 최고의 뮤지컬 배우. 이후 ‘연평해전’(2015)을 비롯해, ‘은교’(2012), ‘최종병기 활’(2011) 등의 영화에서도 두각을 나타내며 입지를 다져오고 있다.

두 분야를 활발하게 오가며 팬들에게 강렬한 인상을 남겨온 바. 뮤지컬과 영화의 융합을 선보이는 문화제에 홍보대사로서의 역할을 다하기에 충분하다는 평이다.

김무열은 16일 서울 중구 충무아트센터에서는 '제1회 충무로뮤지컬영화제'(Chungmuro International Musical Film Festival 2016 /이하, CHIMFF 2016) 론칭데에서 홍보대사로 위촉됐다.

이날 김무열은 “충무로에서 열리는 뮤지컬 영화제. 저에게는 많은 의미와 공통점이 있다. 아트홀이 위치한 중구민의 한 사람으로서 참여하게 됐고, 충무아트센터와도 인연이 있다. 뮤지컬활동와 영화를 하면서 함께 해왔다. 첫 번째 홍보대사를 맡게 돼서 설렌다. 이 한 몸 다 바쳐서 임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서울시에서 지원하는 ‘2016 자치구 지역 특성 문화 사업 브랜드 축제’에 선정되어 서울의 대표 시민 문화축제로의 확대, 발전을 도모한다.

지난해 언론과 관객에게 호평을 받으며 성황리에 마무리되었던 ‘2015 충무로뮤지컬영화제 프리페스티벌(CHIMFF 2015)’에 이어, 올해 정식으로 개최되는 것. 단편 뮤지컬 영화 제작을 지원하는 TALENT M&M을 비롯한 총 10개의 섹션, 약 30편의 영화 상영, 라이브 공연 및 야외 플래시몹 등의 퍼포먼스로 더욱 풍성하게 구성되어 영화와 뮤지컬 팬들을 동시에 사로잡을 예정이다.

‘CHIMFF’ 측 관계자는 이날 행사에서 “유일무이한 뮤지컬영화제다. 뮤지컬과 공연 예술과 영화라는 영상 예술의 융합을 볼 수 있을 것”이라며 “새로운 영상과 음악의 경험을 관객들에게 줄 수 있다고 생각한다. 뮤지컬 영화의 기존 개념에서 벗어나 있는 새로운 분야에 있는 영상 작품을 보여드리려고 한다”고 밝혔다.

한편 ‘충무로뮤지컬영화제’는 충무아트센터, 동대문디자인플라자, 메가박스동대문, CGV명동역에서 7월 6일부터 11일까지 5일간 진행된다.

/joonamana@osen.co.kr

[사진] 민경훈 기자 rumi@osen.co.kr

<--script type="text/javascript" src="//js2.keywordsconnect.com/inspace_osen.js">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