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닥터스' 김래원, 임산부 살렸다…'박신혜 반했다'

[OSEN=박현민 기자] 김래원이 응급한 임산부를 살렸다. 이를 지켜보던 박신혜는 감동했다.

21일 오후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닥터스'(극본 하명희, 연출 오충환) 2회에서 홍지홍(김래원 분)과 유혜정(박신혜)은 거리에 쓰러진 임산부를 보고 깜짝 놀라 달려간다.

지홍은 가지고 있던 도구들을 활용해 상태를 재빨리 파악하고, 위급한 상황들을 해결한다. 구토까지 해 호흡이 막힐 뻔한 임산부를 인공호흡을 통해 호흡을 되돌리기도 한다.

이어 아버지인 두식(이호재)에게 도움을 요청해 응급상황을 넘긴 임산부가 수술을 받을 수 있게 한다. 이를 모두 목격한 혜정은 감동하고 웃는다. 이후 지홍을 찾아가, "멋지다"고 친해지고 싶음을 고백했다. / gato@osen.co.kr

[사진] '닥터스'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