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Oh!쎈 토크] 김민희 불똥 튄 '아가씨', "영화로 봐주시길" 당부

[OSEN=김경주 기자] 영화 '아가씨'에 괜스레 불똥이 튀었다. 

홍상수 감독과 배우 김민희의 불륜설이 점화되면서 사실상 관련이 없는 '아가씨'가 평점테러 등 곤혹을 치르고 있는 모양새다.

지난 21일, 한 매체는 홍상수 감독과 김민희의 부적절한 관계를 보도한 바 있다. 사실 충무로에선 쉬쉬하던 사안. 전 세계적으로 유명한 홍상수 감독인데다가 박찬우 감독의 신작 '아가씨' 개봉을 앞두고 이를 엠바고처럼 쉬쉬하던 관계자들이 많았던 것도 사실이다.

하지만 두 사람의 부적절한 관계가 보도, 괜히 '아가씨'에 불똥이 튄 모양새다. 괜히 김민희가 나오는 영화를 봤다는 관객들의 평도 존재하고 있는 상황.

이에 '아가씨' 측 관계자는 "영화는 그저 영화로 봐주셨으면 하는 바람이 있다"고 속내를 내비쳤다. 이 관계자는 "배우의 사생활에 대해선 뭐라 드릴 말씀이 없다. 말그대로 사생활이기 때문에 말씀드릴 부분이 없다"면서 "그저 영화는 영화로 봐주시길 바랄 뿐"이라고 전했다. 

'아가씨'에 튄 불똥이 언제 사그라들지는 모르는 상황이지만, 그저 배우 한 명의 사생활로 인해 영화 전체가 저평가되는 일은 없어야 한다는 것도 영화계의 중론인 상황이다.. / trio88@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