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몬스터' 강지환, 성유리 얘기에 발작...기억 돌아올까[종합]

[OSEN=이지영 기자] 강지환이 성유리 이름에 발작을 일으켰다.

28일 방송된 MBC '몬스터'에서는 일재에 대한 복수를 다시 시작하는 기탄의 모습이 그려졌다. 코마 상태에서 기적적으로 살아난 기탄은 몸을 회복한 뒤 기량의 도움으로 재기한다. 기탄은 한국으로 돌아와 일재가 시장 선거 유세하는 곳을 찾아가 선전포고를 한다.

일재는 당황하고 어쩔 줄 몰라 하고, 재만은 "그래봤자 그 놈이 할 수 있는 일은 없다"고 기탄을 얕봤다. 성애는 채령이 일재의 첩자라고 의심하고, 채령의 폰을 복재해 감시한다. 결국 채령은 일재와 통화하다가 덜미가 잡히고, 기탄은 채령을 조직의 법대로 제거하려한다.

하지만 마지막 순간에 기탄은 채령을 불쌍하게 여겨 목숭을 살려주고, 채령은 새롭게 기탄 팀에 합류한 태광에게 이중 첩자를 하겠다고 한다. 채령은 일재에게 자신이 쫓긴다고 하고, 일재는 채령을 받아준다.

기탄을 TV를 보다가 수연이 진행하는 법률 상담 프로그램을 보며 "일재 복수를 위해 저 여자의 도움이 필요할 것 같다"고 태광에게 알아보라고 한다. 태광은 수연을 기억하지 못하는 기탄을 이상하게 여기고 수연 이야기를 꺼낸다. 기탄은 수연 이야기에 갑자기 발작을 일으키고, 성애는 태광에게 "수연 기억이 없다. 이제부터 조심하라"고 한다.

건우는 수연의 끈질긴 부탁에 결국 수연을 그룹 법률 고문으로 채용한다. 기탄은 일재가 지수와 결혼하기 전 이미 불륜을 저질렀다는 사실을 방송을 통해 폭로하고, 일재는 시장 선거 중 방송을 보다가 충격에 빠졌다.

/ bonbon@osen.co.kr

[사진] '몬스터'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