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또오해영' 서현진 "벽키스 이후 용감해져, 키스신 NG없었다" [인터뷰②]

[OSEN=성지연 기자] tvN 월화드라마 '또 오해영'의 주연배우 서현진이 박도경 역의 에릭과 수많은 키스 장면에 대해 "자연스럽게 촬영했다"고 밝혔다. 

서현진은 29일 오후 서울 강남구 빌라드 베일리에서 진행된 tvN '또 오해영' 종영 기자간담회에서 "에릭과 스킨십 장면을 촬영할 때 항상 액션 연기를 하는 것처럼 합을 맞췄다"고 말했다. 그는 "완벽하게 합을 맞추지 않으면 어색해지기 때문에 리허설을 열심히 했다"고 설명했다.

서현진은 또 에릭을 언급하며 "굉장히 아이디어가 좋다"고 강조했다. 그는 "에릭 씨가 마지막 회 스킨십 장면 아이디어를 냈다. 진상(김지석 분)이 숨는 장면을 극대화 시키기 위해서 다양한 동선으로 움직이며 스킨십을 하자고 했다"고 대답을 이어갔다. 그는 또 거침없는 스킨십 장면에 대해 "사실 화제가 된 벽키스 장면이 수위가 워낙 강했기 때문에 이후에 거침없어진 부분도 있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함께 호흡한 에릭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서현진은 "사실 가수로 데뷔했을 때 에릭 선배님은 굉장히 큰 선배라 눈도 마주치지 못했던 기억이 난다. 하지만 이번에 '또 오해영'을 통해 만난 에릭은 굉장히 다정한 사람이고 따뜻한 사람이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번 작품을 통해 에릭오빠와 굉장히 좋은 친구가 된거 같다"고 말을 맺었다. /sjy0401@osen.co.kr

[사진] 점프엔터테인먼트 제공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