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원티드' 연이은 살인 사건, 김아중 미션 실마리 잡았다

[OSEN=박진영 기자] '원티드'에서 충격적인 살인 사건이 연이어 발생했다.

30일 오후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원티드'(극본 한지완, 연출 박용순) 4회에서 정혜인(김아중 분)은 2차 미션을 받았다. 현우의 주치의였던 하동민(손종학 분)이 살인자임을 밝혀내라는 것.

그 과정에서 가정폭력범인 김우진 교수(정욱 분)가 살해됐고, BJ 이지은은 범인과의 공범으로 체포가 됐다. 정혜인은 이지은 앞에 무릎을 꿇고 현우를 살려달라고 애원했다.

이지은은 귓속말로 무언가를 정혜인에게 알려줬고 차승인(지현우 분)과 함께 범인이 있는 곳으로 달려갔다. 차승인은 범인으로 보이는 남자를 잡기 위해 추격전을 펼쳤고, 정혜인은 가방 안에서 죽은 여자를 발견했다. 이 여자는 간호사로 하동민이 죽인 것으로 추정됐다. /parkjy@osen.co.kr
[사진] '원티드'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