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국수의신' 최종화, 조재현의 슬픈 복수…자살로 속죄 [종합]

[OSEN=성지연 기자] 진정한 의미의 악인은 없었다. 그래서 최후의 복수는 더욱 슬프게 마무리됐다. 조재현의 자살은 속죄를 의미했지만, 남아있는 이들의 아픔은 여전했다.

30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수목드라마 '마스터-국수의 신' 최종화에서는 박태하(이상엽 분)를 죽음으로 몰아넣은 소태섭(김병기 분)을 향한 복수의 총구를 겨누는 무명이(천정명 분) 채여경(정유미 분) 김길도(조재현 분)의 이야기가 전파를 탔다. 

박태하를 죽인 장본인이 소태섭이란 사실을 알게 된 김길도는 채여경에게 도움을 요청했다. 퇴근하는 채여경의 차에 몰래 올라타 그를 기다렸고 소태섭이 박태하을 죽인 장본인이라고 폭로한 것. 자신의 말을 믿으려 하지 않는 채여경에게 녹취록을 들려주며 "소태섭에게 복수하려고 하는데 그러려면 검사님의 도움이 필요하다"고 부탁했다.

쪽잠을 청한 김길도는 악몽에 시달렸다. 그의 꿈 속에 등장한 박태하는 "진실은 이제 당신의 손에 달려있습니다"라며 최후의 순간엔 진실할 것을 요구했다.

소태섭이 박태하를 처참하게 살해한 사실을 알게된 채여경. 그는 무명이를 찾아가 소태섭에게 복수할 것을 예고했다. 무명이는 "위험하다"고 그를 만류했지만, 채여경은 흔들리지 않았다. 여경은 "태하를 이렇게 외롭게 보내면 안돼"라고 단호하게 말했다.

복수를 다짐한 길도는 마지막으로 김다해(공승연 분)이 만든 국수를 먹으러 갔다. 길도는 다해의 국수 만드는 실력을 칭찬하며 위로했지만, 다해는 그를 원망하며 울부짖었다. 이후 소태섭을 마주한 길도. 그는 "오늘 하루만 더 짐승으로 살아야겠다"며 그에게 총구를 겨눴다.

이후 궁락원을 찾은 길도. 피투성이가 된 길도는 마지막으로 무명에게 향했다. 그는 무명에게 "네 아버지 하정태의 이름으로 살았을 때가 가장 행복했다"며 "미안하지만, 난 하나도 미안하지 않다. 난 그저 살아남기 위해서 최선을 다한 것 뿐이니까. 그게 잘못된 건가?"라고 물었다.

김길도는 마지막으로 "처음부터 끝까지 모든건 내가 선택한다"며 자신의 머리에 총구를 겨눴다. 방아쇠를 당기는 그를 막아선 무명이지만, 때는 이미 늦었고 그는 자살로 자신의 죄를 속죄했다. 

이후 궁락원의 면장은 김다해가 맡았고 무명이는 그에게 비법을 알려준 뒤 궁락원을 떠났다. 채여경은 자신의 죄를 자수했다. /sjy0401@osen.co.kr 

[사진] KBS 2TV '마스터-국수의 신' 방송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